뉴스

[Pick] '올림픽에서 전쟁으로'… 바이애슬론 금메달리스트, 우크라군서 활약

[Pick] '올림픽에서 전쟁으로'… 바이애슬론 금메달리스트, 우크라군서 활약

이정화 에디터

작성 2022.05.16 17:32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사진=우크라이나 내무부 공식 페이스북)
과거 청소년 동계올림픽 바이애슬론 금메달리스트가 우크라이나 군에 자원 입대해 참전한 사실이 뒤늦게 알려졌습니다.

현지시간 15일 영국 데일리메일, 뉴스위크 등 외신은 2016년 릴리함메르 청소년 동계 올림픽 우크라이나 국가대표 바이애슬론 선수 크리스티나 드미트렌코(22)가 현재 우크라이나 방위군으로 복무 중이라고 보도했습니다. 

'바이애슬론'은 크로스컨트리 스키와 소총 사격을 결합한 동계 스포츠 종목으로, 크리스티나는 2016년 노르웨이 릴리함메르에서 열린 청소년 올림픽 해당 종목 금메달을 차지했습니다.

이후 바이애슬론 선수 생활을 이어 온 크리스티나는 지난 2월부터 국제 경기 참가를 위해 청소년 국가 대표팀과 함께 우크라이나 서부 카르파티아 산맥에서 훈련을 받고 있었습니다.
(사진=우크라이나 내무부 공식 페이스북)

그러나 지난 2월 24일, 러시아가 우크라이나를 침공하면서 크리스티나의 삶은 하루아침에 뒤바뀌었습니다.

우크라이나 북부 체르니히우 출신인 크리스티나가 우크라이나 방위군에 자원입대했기 때문입니다.

우크라이나 내무부 페이스북에 따르면 크리스티나는 "체르니히우와 키이우의 친구들이 전쟁이 벌어진 곳의 참혹한 사진들을 보냈다" 면서 "살면서 이렇게 될 줄 상상하지 못했고, 앞으로 아무것도 상상할 수 없다"라고 밝혔습니다.

이어 그는 "바이애슬론 소총을 기관총으로 바꿔도 당황하지 않을 것"이라며 "손에 든 무기가 무엇이든 승리는 반드시 우리의 것"이라고 의지를 굳게 다졌습니다.

이를 두고 주간지 뉴스위크는 '크리스티나가 체르니히우와 키이우의 친구들로부터 전송받은 실제 전쟁의 사진들을 마주하고 참전을 결정했을 때 그가 쌓아온 스포츠 커리어는 중요치 않았다"라고 보도했습니다. 

 (사진=우크라이나 내무부 공식 페이스북)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