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로마 스페인계단에서 마세라티로 '광란의 질주'

로마 스페인계단에서 마세라티로 '광란의 질주'

이강 기자

작성 2022.05.14 10:15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로마 스페인계단에서 마세라티로 광란의 질주
이탈리아 로마의 관광 명소인 스페인계단을 차량으로 질주해 파손한 범인이 검거됐다고 일간 코리에레델라세라 등 현지 언론이 현지시간 13일 전했습니다.

보도에 따르면 이탈리아 경찰은 이날 밀라노 말펜사 공항에서 외국 국적의 37세 남성을 문화재 손괴 혐의로 체포했습니다.

이 남성은 지난 10일 밤 렌트한 마세라티 스포츠카로 로마 스페인계단을 타고 내려와 계단 일부를 파손한 혐의를 받고 있습니다.

경찰은 사건 당시 스페인계단 주변에 찍힌 CCTV상의 운전자 인상착의와 이날 말펜사 공항 렌터카 업체에 차량을 반납하는 해당 남성의 인상착의를 비교해 용의자로 특정했습니다.

이 남성은 휴가차 이탈리아에 체류해온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남성은 검거된 뒤 "스페인계단 아래를 운전한 게 맞다"고 시인하면서도 "길을 잘못 들었을 뿐이며 상황이 이처럼 심각할 줄 몰랐다"고 말했습니다.

그는 그러면서 "내가 한 행위에 대해 어떤 책임이라도 질 준비가 돼 있다"고 부연했습니다.

이 남성이 진술한 바에 따르면 그는 차량으로 계단을 내려가던 중 길을 잘못 들었다는 사실을 깨닫고 후진을 시도했고, 여의치 않아 견인차를 불렀다고 합니다.

이때까지만 해도 계단이 파손됐다는 사실을 몰랐다고 그는 주장했습니다.

이 남성은 사고 경위와 관계없이 형사처벌과 함께 계단 복원 비용을 지불해야 하는 상황이라고 현지 언론은 전했습니다.

135개로 이뤄진 스페인계단은 로마를 찾는 관광객들이 반드시 머무는 명소 가운데 하나로 꼽힙니다.

1725년 완공된 바로크 시대 문화재로 유네스코 세계문화유산에 등재된 로마 역사지구에 포함돼있습니다.

1953년 개봉된 영화 '로마의 휴일'에서 오드리 헵번이 이탈리아 아이스크림 '젤라토'를 먹던 배경 무대로 더 유명해졌습니다.

수많은 관광객이 먹다 흘린 음식물과 비둘기 분비물 등에 의한 부식 및 노후화가 심해지자 로마시 당국은 명품 브랜드 불가리로부터 150만 유로(약 20억 원)를 지원받아 2015년부터 약 2년간 복원 공사를 한 뒤 2016년 9월 재개방했습니다.

이후 계단에 앉거나 눕는 행위, 계단에서 음식물을 먹는 행위에 최대 400유로(약 53만 원)의 과태료를 부과하는 조례가 시행되는 등 보호 규정이 대폭 강화됐습니다.

(사진=연합뉴스)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