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김정은 "건국 이래 대동란"…북, 어제 코로나로 21명 사망

김정은 "건국 이래 대동란"…북, 어제 코로나로 21명 사망

안정식 북한전문기자

작성 2022.05.14 08:28 수정 2022.05.14 09:54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김정은 "건국 이래 대동란"…북, 어제 코로나로 21명 사망
북한에서 어제(13일) 하루 동안 전국적으로 17만 4천 4백여명의 발열자가 발생했으며 21명이 사망했다고 조선중앙통신이 보도했습니다.

조선중앙통신은 김정은 총비서 주재로 오늘 당중앙위원회 본부청사에서 정치국 협의회가 열렸다면서, 국가비상방역사령부가 이같은 상황을 보고했다고 전했습니다.

북한은 지난달 말부터 어제까지 발생한 전국적인 발열자 수는 52만 4천 440여명이며, 이 가운데 24만 3천 630여명이 완쾌되고 28만 810여명이 치료를 받고 있다고 밝혔습니다.

또, 현재까지의 사망자는 27명이라고 밝혔습니다.

국가비상방역사령부는 대부분의 경우 과학적인 치료방법을 잘 알지 못해 약물과다복용을 비롯한 과실로 인해 인명피해가 초래됐다고 보고했습니다.

김정은 총비서는 "악성 전염병의 전파가 건국이래의 대동란이라고 할 수 있다"면서도 강한 조직력과 통제력을 유지하고 방역투쟁을 강화해 나간다면 위기를 극복할 수 있다고 밝혔습니다.

김 총비서는 또, 현 상황이 지역간 통제불능한 전파가 아니라 봉쇄지역과 해당 단위내에서의 전파상황이며, 대부분의 병 경과과정이 순조로운 만큼, 악성전염병을 최단기간 내에 극복할 수 있다는 신심을 가져야 한다고 말했습니다.

김 총비서는 중국이 악성전염병과의 투쟁에서 이미 거둔 선진적인 방역성과와 경험을 적극 따라배우는 것이 좋다고 밝혀, 중국식의 격리 우선 정책에 계속 주력할 방침임을 시사했습니다.

김 총비서는 온 나라 가정에 평온과 웃음이 다시 찾아들기를 기원하는 마음으로, 가정에서 준비한 상비약품들을 본부당위원회에 바친다며 어렵고 힘든 세대에 보내달라고 제의했다고 중앙통신은 전했습니다.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