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그래픽으로 만든 '가상 토지'에 1조 몰린다…왜?

그래픽으로 만든 '가상 토지'에 1조 몰린다…왜?

정성진 기자

작성 2022.05.14 07:27 수정 2022.05.14 07:59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앵커>

메타버스는 현실과 결합된 가상 공간으로, 이 안에서 업무를 보거나 쇼핑도 할 수 있습니다. 이 공간에 만들어진 가상의 토지도 실제 부동산처럼 사고팔고 있는데, 메타버스 부동산 거래 규모가 올해 1조 원에 이를 걸로 보입니다.

왜 이렇게 돈이 몰리는지 정성진 기자가 취재했습니다.

<기자>

이곳은 한 메타버스의 플랫폼 입구입니다.

전 세계에서 접속한 사람들의 아바타도 보이는데요, 저와 함께 가상 세계 속으로 좀 더 들어가 보시죠.

삼성전자 전시관도 있고, 세계 최대 은행이 연 메타버스 지점도 있습니다.

지금의 SNS를 대체할 새로운 공간으로 주목받으면서, 세계적인 기업들이 가상 지점을 열고 있는 겁니다.

다른 곳도 가보시죠.

이곳은 가상 세계 속 패션 거리입니다.

유명 브랜드들이 입점해 있고요, 이곳에선 지난 3월 패션쇼도 열렸습니다. 

이런 가상 자산 거리, 소유자는 따로 있습니다.

지난해 말 캐나다의 한 가상 자산 투자 회사가 240만 달러, 우리 돈 28억에 사들였습니다. 

그래픽으로 만든 가상 공간이 무슨 가치가 있다고 이렇게 많은 돈을 투자하는 걸까요?

먼저, 코로나19로 비대면에 익숙해진 사람들이 기존의 SNS를 대체할 공간으로 메타버스를 찾고 있습니다.

단순한 가상 공간을 실제 건물로, 거리로 여겨지게 숨결을 불어넣자 돈이 몰리고 있습니다.

지난해 미국의 유명 래퍼 스눕독이 한 메타버스에 자신만의 타운을 조성하자, 이웃 주민이 될 기회라며 주변 땅을 5억 원에 산 사람도 있습니다.

특히 위조가 불가능해 가상화폐의 기반이 된 블록체인 기술이 가상 부동산에도 적용되면서 투자 붐이 일었습니다.

[김민기/가상 부동산 투자자 : 제2의 비트코인이라고 생각을 하고, 큰 꿈을, 대박을 노리고 투자를 한 거죠.]

지난해 세계 4대 메타버스 플랫폼 내 부동산 거래액만 6천억 원에 달했습니다.

올해는 두 배, 1조 시장으로 성장할 거란 전망입니다.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