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Pick] "키울 여건 안 돼" 화장실서 아기 낳은 후 살해한 20대 친모

[Pick] "키울 여건 안 돼" 화장실서 아기 낳은 후 살해한 20대 친모

이선영 에디터

작성 2022.05.13 10:59 수정 2022.05.13 17:32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Pick] "키울 여건 안 돼" 화장실서 아기 낳은 후 살해한 20대 친모
▲ 위 사진은 기사 내용과 직접적인 관련이 없습니다.

화장실에서 아기를 낳은 뒤 살해하고 사체를 야산에 유기한 20대 친모가 경찰에 붙잡혔습니다.

경기 평택경찰서는 영아 살해 등 혐의로 20대 여성 A 씨를 붙잡아 조사하고 있다고 오늘(13일) 밝혔습니다.

미혼인 A 씨는 지난 11일 오후 평택시 서정동 자택 화장실에서 남자 아기를 출산한 뒤 살해해 같은 날 저녁 8시쯤 인근 야산에 묻어 유기한 혐의를 받습니다.

경찰 로고, 경찰 이미지

경찰은 이튿날인 12일 오후 A 씨 집에서 변기를 뚫었던 작업자로부터 "변기에서 아기 태반이 나왔다"는 신고를 받고 수사에 나서 같은 날 저녁 7시쯤 A 씨를 긴급 체포했습니다. 이후 뒷산에서 아기의 시신을 발견해 국립과학수사연구원에 부검을 의뢰했습니다.

경찰 관계자는 "A 씨가 아기를 키울 여건이 되지 않아 유기했다는 취지로 진술했다"며 "시신 부검을 통해 A 씨가 아기를 출산한 뒤 어떤 방식으로 살해했는지 등 자세한 경위를 조사할 예정"이라고 말했습니다.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