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Pick] "월급 1000만 원밖에 안 된다" 일본 국회의장 불평하다 '뭇매'

[Pick] "월급 1000만 원밖에 안 된다" 일본 국회의장 불평하다 '뭇매'

이선영 에디터

작성 2022.05.12 16:30 수정 2022.05.12 21:39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Pick] "월급 1000만 원밖에 안 된다" 일본 국회의장 불평하다 뭇매
 일본 국회 중의원(하원) 의장이 국회의원 월급에 해당하는 세비가 적다는 취지의 발언을 했다가 여론의 뭇매를 맞고 있습니다. 

어제(11일) 후지TV 등 일본 언론에 따르면 호소다 히로유키(78) 중의원 의장은 지난 10일 도쿄에서 열린 일본 자민당 참의원(상원) 정치자금 파티에서 "국회의장이 되어도 매월 받는 세비는 100만 엔(약 1,000만 원)밖에 안 된다. 그렇게 많이 받냐고 할 수도 있지만 상장사 사장들은 최소 월 1억 엔(약 10억 원)은 받는다"라고 말했습니다.   

일본 국회에서 논의가 지속되고 있는 의원 수 감축에 대해서는 "민주주의에서는 가능한 많은 의원들이 활발하게 논의하는 것이 좋다. 세후 100만 엔 미만의 월급을 받는 국회의원을 조금 늘린다고 해서 문제가 될 건 없다고 본다"면서 오히려 증원이 필요하다고 주장했습니다. 

일본 국회의원 세비는 129만4,000엔(약 1,300만 원)이었으나 코로나19 사태 이후 20%가량 삭감돼 현재는 103만2,000엔(약 1,030만 원)입니다. 국회의원 수는 중의원 465명, 참의원 245명으로 총 710명입니다. 

"월급 1000만 원밖에 안 된다" 일본 국회의장 발언 '뭇매'
 
히로유키 의장의 이 같은 발언에 야당에서는 비판의 목소리를 냈습니다. 일본 유신회 후지타 후미타케 간사장은 "국민들의 시선으로 봤을 때 이해할 수 없는 발언"이라고 지적했습니다. 여당인 자민당 내에서도 "도가 지나쳤다", "빨리 사퇴하길 바란다" 등 반발이 나오고 있습니다. 

일본 국민들 역시 "월 100만 엔은 일반 사람들에게 큰 돈이다", "그렇게 돈이 좋으면 국회의원 그만두고 상장 기업에 가라", "국민이 내는 세금으로 월급을 받는데 고마움을 전혀 못 느끼는 것 같다" 등 히로유키 의장의 발언에 분노했습니다. 

한편 대한민국 국회사무처에 따르면 2020년 기준 우리나라 국회의원 1인당 세비는 연 1억5,187만9,780원으로 월 1,265만 원 수준인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사진='FNN 프라임 온라인' 유튜브 캡처)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