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청와대 74년 만에 국민 품으로…개방 첫날, 현장은?

청와대 74년 만에 국민 품으로…개방 첫날, 현장은?

박찬범 기자

작성 2022.05.10 17:18 수정 2022.05.10 18:08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앵커>

청와대는 오늘(10일) 74년 만에 시민들에게 전면 개방됐습니다. 첫날 관람 대상자로 선정된 시민 2만 6천 명이 차례로 입장해서 청와대를 관람하고 있는데요, 현장으로 가보겠습니다.

박찬범 기자, 개방 첫날부터 시민들이 많이 찾았군요?

<기자>

많은 시민들이 청와대 경내로 들어와 오늘 낮부터 지금까지 곳곳을 거닐고 있습니다.

제가 직접 몇몇 분들을 만나서 얘기를 나눠봤는데 청와대가 이렇게 아름다울 줄 몰랐다, 이런 반응이 주를 이뤘습니다.

또 몇몇 분들은 여유롭게 청와대를 관람할 수 있는 게 또 언제 올 수 있겠냐며 곳곳에서 기념사진을 찍기도 했습니다.

청와대 개문 행사는 오늘 오전 11시 37분쯤 국민대표로 선정된 74명의 시민이 청와대로 들어가면서 시작됐습니다.

국민에 활짝 개방된 청와대 (사진=연합뉴스)

74명이 상징하는 건 대한민국 건국 이래 청와대가 74년 만에 개방된 점, 또 이들이 쥔 매화는 봄이 가기 전 청와대를 돌려드리겠다는 대통령 약속이 실천됐음을 뜻한다는 게 현장 설명입니다.

이들을 비롯해 오늘 청와대 관람 대상자로 선정된 2만 6천여 명의 시민 역시 청와대에 순차적으로 입장하고 있습니다.

청와대 안에서는 줄타기, 농악, 퓨전음악 공연 등 다채로운 볼거리가 열리고 있는데요.

청와대 개방

시민들은 경내를 걸으며 전임 대통령이 공식 집무를 봤던 본관, 전통 한식 가옥으로 외빈 접견에 쓰였던 상춘재, 또 청와대에서 가장 아름다운 곳으로 알려진 녹지원 등을 관람하고 있습니다.

다만 건물 내부 개방은 시설 물품 정리 등의 이유로 잠정 미뤄진 상태입니다.

이와 함께 청와대 경내와 북악산으로 이어지는 등산로도 오전 7시부터 일반인들에게 공개됐습니다.

사전 신청 없이 청와대 동쪽, 서쪽 어디에서나 출발할 수 있으며 등산로를 통해서도 빼어난 청와대 전경을 만나 볼 수 있습니다.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