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바이든 "우크라 전쟁서 미 역할 과장 보도, 즉각 중단 돼야"

바이든 "우크라 전쟁서 미 역할 과장 보도, 즉각 중단 돼야"

안상우 기자

작성 2022.05.10 07:55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바이든 "우크라 전쟁서 미 역할 과장 보도, 즉각 중단 돼야"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은 미국이 우크라이나를 침공한 러시아의 장성과 함정에 대한 표적 정보를 우크라이나군에 제공했다는 언론 보도와 관련해 당국자들에게 불만과 우려의 목소리를 전달한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CNN방송은 바이든 대통령이 국가안보 당국자들에게 우크라이나와 공유하는 정보에 관한 유출이 중단돼야 한다는 입장을 전했다고 현지시간으로 어제 보도했습니다.

미 언론은 지난주 우크라이나가 러시아 흑해 함대의 기함 모스크바호를 격침하고 10명이 넘는 러시아 장성을 사살한 데는 미국이 제공한 표적 정보가 큰 역할을 했다고 당국자들을 인용해 일제히 보도했습니다.

하지만, 이 보도가 나온 후 미국이 우크라이나전에서 자신의 공을 내세우려 한다는 비판과 함께 자칫 러시아를 자극해 상황을 악화할 수 있다는 우려도 제기됐습니다.

관련 보도 후 백악관과 국방부는 우크라이나가 동맹의 정보를 결합해 자체 결정을 내리고 행동한다며 표적까지 제공했다는 해당 보도를 부인했습니다.

CNN에 따르면 바이든 대통령은 백악관이 해당 보도를 부인한 뒤 로이드 오스틴 국방장관, 윌리엄 번스 CIA 국장, 애브릴 헤인스 DNI 국장과 개별 통화를 했고 이 통화에서 미국이 우크라이나와 공유하는 정보가 대중에 알려지는 것은 도움이 되지 않는다며 이런 유형의 정보 유출은 반드시 중단돼야 한다고 강조했습니다.

(사진=게티이미지코리아)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