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집단폭행에 머리카락까지 잘렸는데, 학교는 "애들 장난"

집단폭행에 머리카락까지 잘렸는데, 학교는 "애들 장난"

G1 윤수진

작성 2022.05.10 08:00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앵커>

강원도에 있는 한 중학교 교실에서 집단폭행 사건이 발생했습니다. 피해 학생이 또래 학생들로부터 폭행을 당하고 가위로 머리카락까지 잘렸는데, 학교 측은 '애들 장난'이라는 반응이어서 논란이 일고 있습니다.

G1 방송 윤수진 기자입니다.

<기자>

뭉텅 잘려나간 머리카락, 강원도 내 모 중학교 1학년 A 군은 지난달 중순 쉬는 시간 교실에서 같은 반 친구들에게 강제로 머리카락을 잘렸습니다.

머리가 마음에 안 든다는 것이 이유였습니다.

[피해 학생 A 군 : 10명 조금 넘었던 것 같아요. 못 움직이게 엄청 세게 잡았고, 몸부림치니까 팔꿈치로 코를 치고….]

이날 A 군은 친구들의 폭행으로 온몸에 멍이 들고 코뼈도 휘었습니다.

당시 교실에 선생님도 있었지만, A 군은 어떤 도움도 받지 못했다고 주장합니다.

[피해 학생 A 군 : 선생님들도 그때 애들이 몰릴 때 말려주지도 않고 그냥 나가시고. 또 괴롭힐까 봐 (학교에) 가기도 싫고. 무서워요, 그냥.]

학기 초부터 지속적인 괴롭힘을 당해 왔다는 A 군은 트라우마로 밥 한술 제대로 못 뜨는데, 황당한 학교 반응에 부모 가슴에는 또 한 번 대못이 박혔습니다.

[피해 학생 A 군 부모 : '자르고 싶어서 잘랐는데요?' 이렇게 얘기하고. (선생님은) '어머님, 애들 장난인데, 너무 심각하게 생각하시는 거 아니냐'고….]

현재 학폭위를 진행 중인 학교 측은 "당시 폭행이나 지속적인 괴롭힘은 없었던 걸로 보인다"며, 조만간 징계 여부를 결정하는 심의위가 열릴 예정이라고 밝혔습니다.

사건을 접수한 경찰은 특수폭행 등의 혐의로 수사를 벌이고 있지만, 가해 학생들이 촉법소년에 해당되는 만큼 실제 형사 처벌 가능성은 낮습니다.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