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영상] 김인철 사회부총리 겸 교육부 장관 후보자 자진 사퇴…윤석열 내각 첫 낙마

[영상] 김인철 사회부총리 겸 교육부 장관 후보자 자진 사퇴…윤석열 내각 첫 낙마

박윤주 에디터

작성 2022.05.03 11:36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김인철 사회부총리 겸 교육부 장관 후보자가 자진 사퇴를 선언했습니다. 윤석열 정부의 장관 후보자 가운데는 첫 낙마 사례입니다.

김 후보자는 3일(오늘) 오전 9시 30분쯤 자진 사퇴 입장을 밝혔습니다. 윤석열 대통령 당선자가 후보자로 지명한 지 21일 만의 사퇴였습니다.

김 후보자의 인사청문회는 오는 6일 예정돼 있었습니다.

김 후보자는 "국가와 사회로부터 받은 혜택을 마지막 봉사를 통해 돌려드리고 싶었지만 많이 부족했다"면서 "어떤 해명도 하지 않겠다. 모두 저의 불찰이고 잘못"이라고 말했습니다.

이어 "국가와 사회로부터 받은 혜택을 마지막 봉사를 통해 돌려드리고 싶었지만 많이 부족했다"며 "윤석열 정부의 성공을 멀리서나마 응원하겠다. 다시 한번 국민 여러분께 사과와 양해의 말씀을 드린다"고 덧붙였습니다.

앞서 김 후보자는 부인과 두 자녀가 모두 풀브라이트 장학금을 받고서 미국 대학에서 일하거나 공부해 '아빠 찬스' 의혹이 제기된 바 있습니다.

한국외대 총장 및 한국대학교육협의회(대교협) 회장 시절 법인카드를 이용해 이른바 '쪼개기 결제'를 하고, 성폭력 교수를 옹호했다는 의혹도 제기됐습니다.

최근에는 김 후보자가 특정 제자의 박사학위 논문을 짜깁기하고 요약한 뒤, 일명 '방석집'이라 불리는 고급 음식점에서 접대받으며 최종 논문 심사를 했다는 폭로도 나왔습니다.

(구성 : 박윤주 / 영상 취재 : 양두원 / 편집 : 박승연 / 제작 : D콘텐츠기획부)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