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디올 패션쇼 등장한 이화여대 '과잠'…이 사람이 입었다

디올 패션쇼 등장한 이화여대 '과잠'…이 사람이 입었다

조성원 D콘텐츠 제작위원

작성 2022.05.01 13:13 수정 2022.05.01 15:02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디올 패션쇼 등장한 이화여대 과잠…이 사람이 입었다
프랑스 명품 브랜드 디올의 크리에이티브 디렉터인 마리아 그라치아 치우리가 한국 패션쇼 현장에서 이른바 '과잠'으로 불리는 대학 점퍼를 입고 나와 화제가 되고 있습니다.

4월 30일 오후 서울 이화여대에서는 디올의 '2022 가을 여성 컬렉션 패션쇼'가 열렸습니다.

이번 패션쇼에는 피에트로 베가리 디올 회장 겸 최고경영자를 비롯해 프랑스 본사 관계자들이 다수 참석했고, 국내외 디올 홍보대사를 맡은 그룹 블랙핑크 지수·배우 수지·피겨선수 출신 김연아 등이 자리했습니다.

모델의 런웨이가 20분 정도 진행된 후 이번 이벤트를 총괄한 치우리 디렉터가 런웨이로 나와 인사를 했는데, 이때 치우리 디렉터는 초록색 이화여대 점퍼를 입고 나왔습니다.

디올 패션쇼는 2007년 서울 올림픽공원에서 열었던 창립 60주년 기념 아시아 퍼시픽 패션쇼 이후 처음 국내에서 열렸습니다.

특히 국내 대학 캠퍼스에서 패션쇼를 여는 것은 처음으로, 디올은 지난달 이화여대와 산학협력 동반관계 협약을 체결했습니다.

(사진=디올 유튜브 캡처, 연합뉴스)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