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D리포트] 생후 1개월 딸 때려 두개골 골절…친부 구속

[D리포트] 생후 1개월 딸 때려 두개골 골절…친부 구속

신용식 기자

작성 2022.04.28 19:16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은색 승합차에서 내린 경찰 수사관들이 빌라 안으로 들어갑니다.

잠시 뒤 모자를 눌러 쓴 여성이 양쪽 팔을 붙들린 채 차량에 올라탑니다.

생후 1개월 딸을 폭행한 혐의 등으로 베트남 국적의 친모 A 씨를 경찰이 체포하는 장면입니다.

[이웃 주민]
"여러 명 남성이 손에 다가 수건을 둘렀기에 다쳐서 가는 줄 알았는데 자세히 보니까 수갑 차고 (차에) 태워서 가는 것 같더라고요."

A씨와 한국인 남편 B씨는 지난달 5일 밤, 생후 1개월 된 딸을 데리고 인천의 한 병원 응급실을 찾았습니다.

진단 결과 아이는 두개골이 골절되고 뇌출혈 증상까지 보였습니다.

A씨 부부는 아이가 스스로 침대에서 떨어져 다쳤다고 했지만 생후 1개월 된 아기에겐 일어나기 어려운 일이라 수상히 여긴 의사가 경찰에 신고했습니다.

경찰은 압수수색을 통해 확보한 A씨 휴대전화를 디지털 포렌식한 결과 아이에게 분유를 쏟는 등 학대 정황들이 담긴 영상을 확보했습니다.

경찰 조사에서 B씨는 "아이가 울어서 때린 적이 있다"며 일부 혐의를 인정했지만 A씨는 모든 혐의를 부인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법원은 도주 우려가 있다며 B씨에 대한 구속영장을 발부했고 A씨에 대해선 "범죄 사실 성립 여부에 다툼의 여지가 있는 것으로 보인다"며 영장을 기각했습니다.

아이를 부모와 분리해 보호시설에 인계한 경찰은 구체적인 범행 시점과 경위 등을 조사하고 있습니다.

SBS 신용식입니다.

(영상취재 : 윤 형 / 영상편집 : 하성원 / 제작 : D콘텐츠기획부)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