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제가 심판직 내려놓고 한 겁니다" 최용구 쇼트트랙 국제 심판 팩폭 인터뷰 / 스브스뉴스

"제가 심판직 내려놓고 한 겁니다" 최용구 쇼트트랙 국제 심판 팩폭 인터뷰 / 스브스뉴스

백지원 PD, 하현종 총괄PD

작성 2022.04.27 19:50 수정 2022.04.27 21:20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2022 베이징 동계 올림픽 쇼트트랙 남자 1,000m 준결승 경기, 기억하시나요?
황대헌, 이준서 선수가 석연찮은 판정으로 실격당했죠.

오심이 한 번 이상이면 고의적이다.
이 기자회견에서 소신 발언을 했던 최용구 국제 심판이 지난 8일 국제빙상경기연맹(ISU)으로부터 자격 박탈을 통보받았습니다.
두 나라에서 항의가 있었다는 건데, 이 두 나라가 어딘지는 아직 밝혀지지 않았습니다.

최용구 국제 심판은 ISU의 이런 결정에 대해 어떻게 생각할까요?
스브스뉴스가 직접 최용구 국제 심판의 입장을 들어봤습니다.


기획 하현종 / 프로듀서 박수정 / 편집 김기연 / 담당 인턴 이가현  / 구성 백지원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