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윤 당선인 측 "5·10 취임식 끝나는 시간에 청와대 개방"

윤 당선인 측 "5·10 취임식 끝나는 시간에 청와대 개방"

"모레(27일)부터 사전 신청"

이강 기자

작성 2022.04.25 15:04 수정 2022.04.25 15:46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윤 당선인 측 "5·10 취임식 끝나는 시간에 청와대 개방"
청와대가 윤석열 대통령 당선인이 취임하는 5월 10일 정오를 기해 일반 시민들에게 공개됩니다.

청와대 이전 태스크포스(TF)는 오늘(25일) 오후 종로구 통의동 인수위 기자회견장에서 미디어데이 행사를 열고 이 같은 계획을 발표했습니다.

TF 팀장을 맡은 국민의힘 윤한홍 의원은 브리핑에서 "5월 10일 취임식이 끝나는 시간에 청와대의 문을 완전히 개방하기로 했다"며 "이로써 본관, 영빈관을 비롯해 최고의 정원으로 불리는 녹지원과 상춘재가 국민 누구나 누릴 수 있는 열린 공간으로 재탄생하게 된다"고 밝혔습니다.

그는 "5월 10일부터 22일까지 13일간 새 시대, 새 희망을 담은 다양한 문화 행사가 예정돼 있다"며 "같은 기간 청주 청남대, 세종 대통령 기록관, 합천 청와대 세트장 등 곳곳에서도 청와대 개방 행사를 진행할 것"이라고 예고했습니다.

다만 사전 신청자 중 당첨자만 방문할 수 있습니다.

안전사고 발생 우려 등을 고려해 하루 여섯 차례, 2시간마다 6천500명씩 일일 관람 인원을 총 3만9천 명으로 제한하기 때문입니다.

윤 의원은 "개방 초기 관람 신청 서비스 제도를 운용하기로 했다"며 "한시적으로 입장 신청을 받아 운영할 계획"이라며 "입장 규모와 운영 방식은 국민 여러분의 관심도와 입장객 추이 등을 고려해 조정할 수 있다"고 설명했습니다.

사전 신청은 모레(27일) 오전 10시부터 네이버, 카카오, 토스 등의 모바일 애플리케이션과 웹사이트를 통해 가능합니다.

65세 이상 노인과 장애인 단체 관광은 별도 신청을 받기로 했습니다.

청와대 뒤편의 북악산 등산로는 5월 10일 완전히 개방됩니다.

등산로 출입에는 인원 제한이 없습니다.

윤 의원은 "청와대 동편과 서편 어느 곳에서나 출발할 수 있는 등산로는 5월 10일부터 사전 신청 없이, 인원 제한 없이 이용할 수 있다"고 말했습니다.

그는 "조선 시대 500년과 대한민국 건국 이후 74년을 합해 600여 년간 닫혀 있던 권력의 상징, 그 공간이 국민 품으로 돌아간다"며 "새로운 역사적 순간에 함께 해주시기를 바란다"고 의미를 부여했습니다.

(사진=연합뉴스)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