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손흥민 골 침묵' 토트넘, 브렌트포드와 0 대 0 무승부…5위로 밀려

'손흥민 골 침묵' 토트넘, 브렌트포드와 0 대 0 무승부…5위로 밀려

정희돈 기자

작성 2022.04.24 09:49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손흥민 골 침묵 토트넘, 브렌트포드와 0 대 0 무승부…5위로 밀려
잉글랜드 프리미어리그에서 토트넘이 손흥민의 득점포가 침묵한 가운데 2경기 무득점 무승에 그쳐 아스날에 4위 자리를 내줬습니다.

손흥민은 영국 브렌트포드 커뮤니티 스타디움에서 열린 브렌트포드와의 2021-2022 EPL 34라운드 원정 경기에 선발 출전, 경기가 끝날 때까지 풀타임을 소화했습니다.

지난달 21일 웨스트햄전(2골), 이달 4일 뉴캐슬전(1골), 이달 10일 아스톤 빌라전(3골)에서 연속 골을 폭발했던 손흥민은 이후 16일 브라이튼과의 33라운드와 이날은 공격 포인트를 추가하지 못했습니다.

손흥민은 아스톤 빌라전까지 이번 시즌 EPL 정규리그에서 17골을 기록, 한 골만 더하면 자신의 한 시즌 정규리그 최다 골 신기록을 쓸 수 있으나 또 한 번 미뤄졌습니다.

손흥민을 비롯한 공격진의 침묵 속에 토트넘은 브렌트퍼드와 0대0으로 비겨 이번 라운드 맨체스터 유나이티드를 3대1로 꺾은 아스날(승점 60)에 4위를 내주고 5위(승점 58)로 밀려났습니다.

유럽축구연맹(UEFA) 챔피언스리그(UCL) 출전 마지노선인 4위 수성의 고비에서 토트넘은 지난 라운드 브라이튼에 0대1로 덜미를 잡힌 데 이어 이번에도 10위 밖에 있는 브렌트포드에 승점 1을 따내는 데 그치며 흔들리는 모습입니다.

토트넘은 이날 9개의 슈팅 중 유효 슈팅은 하나도 기록하지 못하며 모두 브렌트포드(슈팅 15개·유효 슈팅 2개)보다 적었을 정도로 고전했습니다.

여느 때처럼 해리 케인, 데얀 쿨루세브스키와 공격진을 이뤄 왼쪽에 배치된 손흥민은 상대의 집중 견제에 시달렸습니다.

후반 22분 손흥민의 코너킥에 이은 로드리고 벤탄쿠르의 헤딩 슛은 골대를 넘어갔고, 후반 45분 손흥민이 왼쪽 측면에서 차올린 프리킥은 다비드 라야 골키퍼 정면으로 향했습니다.

후반 추가 시간엔 쿨루세브스키의 오른쪽 측면 크로스를 케인이 골 지역 왼쪽에서 정확한 시저스킥으로 연결했으나 골대 앞에서 살짝 튄 뒤 오른쪽으로 벗어나고 말았습니다.

축구 통계 전문 후스코어드닷컴은 손흥민에게 토트넘 내에서 세 번째로 높은 7.3점을 부여했습니다.

반면 풋볼런던은 손흥민에게 토트넘 선수 중 가장 낮은 평점 4점을 주며 혹평했습니다.

지난해 열린 2020 유럽축구선수권대회(유로 2020) 경기 도중 심장마비로 쓰러졌다가 회복, 올해 1월 브렌트포드 유니폼을 입은 미드필더 크리스티안 에릭센은 친정팀 토트넘과의 맞대결에서 풀타임을 소화했습니다.

에릭센은 2013년부터 2020년까지 토트넘에서 주축으로 활약하다가 인터밀란(이탈리아)으로 이적한 바 있습니다.

심장 제세동기를 단 채로는 이탈리아 세리에A에서 뛸 수 없는 규정 탓에 인터밀란과 계약을 해지하고 EPL로 복귀했습니다.

경기 초반 에릭센이 원정 관중석 방향으로 코너킥을 차러 가자 토트넘 팬들은 환호와 박수를 보냈고, 경기가 끝난 뒤엔 에릭센이 손흥민을 비롯한 토트넘 선수들에게 다가가 포옹을 하며 반가움을 나눴습니다.

에릭센은 특유의 예리한 킥으로 친정에 비수를 꽂을 뻔했습니다.

후반 20분 토트넘의 패스 실수에 의한 공격 기회 때 페널티 아크 뒤편에서 때린 왼발 중거리 슛이 골대 왼쪽으로 빗나갔습니다.

후반 45분이 갓 지났을 땐 에릭센의 오른쪽 측면 프리킥을 아이반 토니가 이를 머리로 받은 것이 오른쪽 골대를 맞고 벗어나 브렌트퍼드의 득점으로 이어지진 않았습니다.

후스코어드닷컴은 에릭센에게 양 팀 최고 수준인 평점 7.6점을 주고 그를 '맨 오브 더 매치'로 선정했습니다.

브렌트포드는 최근 4경기 3승 1무의 상승세 속에 11위(승점 40)에 자리했습니다.

(사진=게티이미지코리아)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