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단독 풀영상] 박병석 국회의장 "6대 범죄 수사권 축소가 최대 고비" 인터뷰

[단독 풀영상] 박병석 국회의장 "6대 범죄 수사권 축소가 최대 고비" 인터뷰

손형안 기자

작성 2022.04.22 20:55 수정 2022.04.22 21:41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검찰 수사권 분리 법안 관련 중재안을 마련해 여야의 동의를 이끌어 낸 박병석 국회의장을 SBS가 단독 인터뷰했습니다.

박병석 국회의장은 먼저 검찰의 직접수사 범위를 어느 정도로 축소시키느냐가 여야 협상 과정 최대 고비였다고 말했습니다.

이어 검찰의 직접수사 범위를 부패와 경제, 2대 범죄로 제한한 중재안은 전적으로 본인 결정이었다고 강조했습니다.

어제(21일) 국회 법사위 안건조정위원회 구성이 보류된 것과 관련해선, 박 의장은 자신이 박홍근 민주당 원내대표를 직접 설득한 결과라고 말했습니다.

박 의장은 여야의 강대강 대치 국면 속에 처음 마음의 문을 연다는 게 대단히 어려웠다고 회고했습니다.

그러나 마음의 문을 연 이후, 서로가 마음속 모든 얘기를 허물없이 했고 그 가운데 공통분모를 찾아갔다며 협상 과정을 설명했습니다.

중재안 마련에 많은 노력을 기울인 건, 극한 대치로 국민에게 심려를 끼쳐 죄송한 마음이 컸고, 또 이런 상황이 계속되면 앞으로 정국이 파국으로 갈 것으로 봤기 때문이었다고 박 의장은 설명했습니다.

박 의장은 검수완박 중재안에 반발하는 검찰에 대해선 검찰 나름대로 섭섭하거나 부족한 점이 있을지 모르지만, 국회의 결정은 국민의 결정이라는 걸 다시 한번 강조하고 싶다며 이해를 구했습니다.

(영상편집 : 한만길 / 제작 : D콘텐츠기획부)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