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을지로 골목의 상징, 하루아침에 사라져버렸습니다

을지로 골목의 상징, 하루아침에 사라져버렸습니다

김윤수 PD, 하현종 총괄PD

작성 2022.04.22 19:10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사회적 거리두기가 해제됐습니다. 서울 을지로 노가리골목에도 사람이 다시 붐비고 있는데요. 그런데 노가리골목에서 가장 오래된 가게가 어제(21일) 새벽 철거됐습니다. 철거된 가게의 이름은 '을지OB베어'. 42년 전인 1980년 문을 연 가게입니다. 특히 을지로에서 처음으로 노가리와 맥주를 팔았다고 알려져 있죠. 중소기업벤처부는 2018년 이곳을 '백년가게'로 선정하기도 했는데요. 이 오래된 가게가 왜 갑자기 철거됐을까요? 자세한 내용은 영상으로 확인하세요.  

기획 하현종 / 프로듀서 박수정 / 편집 김기연 / 담당인턴 김시원 / 구성 김윤수

(SBS 스브스뉴스)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