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제카 결승골' 대구, 우라와 누르고 조 1위 도약…전남은 2연패

'제카 결승골' 대구, 우라와 누르고 조 1위 도약…전남은 2연패

이정찬 기자

작성 2022.04.22 08:07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제카 결승골 대구, 우라와 누르고 조 1위 도약…전남은 2연패
대구FC가 '프로축구 한일전'에서 우라와 레즈를 꺾고 아시아 챔피언스리그 조 선두로 올라섰습니다.

대구는 오늘(22일) 태국 부리람의 부리람 시티 스타디움에서 끝난 챔피언스리그 조별리그 F조 3차전에서 후반에 터진 제카의 결승 골로 우라와를 1대0으로 꺾었습니다.

이번 대회에 2군 전력으로 나선 산둥 타이산(중국)과 첫 경기에서 7대0 대승을 거두고 기분 좋게 출발했던 대구는 지난 18일 김도훈 감독이 이끄는 라이언 시티(싱가포르)와 2차전에서 충격적인 3대0 완패를 당했습니다.

하지만 껄끄러운 상대인 우라와에 대회 첫 패배를 안기며 반등에 성공했습니다.

대구는 우라와와 나란히 2승 1패(승점 6)를 기록했으나 상대 전적에서 앞서 조 1위에 올랐습니다.

후반 8분, 상대 왼쪽 측면에서 케이타가 올린 크로스를 제카가 머리로 받아 넣어 승부를 결정지었습니다.

K리그2(2부) 소속팀으로는 처음으로 챔피언스리그 무대에 선 G조의 전남 드래곤즈는 태국에서 열린 멜버른 시티(호주)와 3차전에서 2대1로 졌습니다.

2차전에서 빠툼 유나이티드(태국)에 2대0으로 패한 전남은 2연패를 당해 1승 2패(승점 3)로 조 3위에 머물렀습니다.

전남은 나란히 2승 1무(승점 7)를 거둔 빠툼타니, 멜버른과 승점 4점 차로 벌어져 16강 진출이 불투명해졌습니다.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