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아베, 참배하며 침략자 일본을 '우크라 희생자'에 비유

아베, 참배하며 침략자 일본을 '우크라 희생자'에 비유

박상진 기자

작성 2022.04.21 20:56 수정 2022.04.22 05:09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앵커>

아베 신조 전 일본 총리가 일본 전범이 합사 돼 있는 야스쿠니 신사를 참배했습니다. 

그러면서 당시 전쟁으로 숨진 일본인들을 우크라이나 전쟁 희생자와 비교하는 말을 했는데, 도쿄 박상진 특파원이 전해드립니다.

<기자>

일본 군국주의의 상징인 야스쿠니 신사에 아베 전 일본 총리가 모습을 드러냈습니다.

야스쿠니 신사의 봄 제사 참배에 나선 겁니다.

아베 전 총리는 지난 2020년 총리직에서 물러난 뒤 지난해에 이어 올해도 참석했습니다.

아베 전 총리는 나라를 위해 숨진 영령을 위해 참배했다고 말했습니다.

그러면서 태평양 전쟁에서 숨진 이들을 우크라이나 사태 희생자들과 비유하는 발언을 했습니다.

[아베/일본 전 총리 : (우크라이나에서는) 조국을 지키기 위해 많은 사람들이 목숨을 걸고 싸우고 있습니다. 고귀한 희생 위에서 나라가 지켜지고 있다는 것도 염두에 두면서 (참배했습니다.)]

A급 전범이 합사 된 야스쿠니 신사를 참배하면서 당시 전쟁을 일으킨 일본을 러시아 침공을 받은 우크라이나에 비유한 겁니다.

기시다 총리는 참배는 하지 않았지만 '내각총리대신 기시다 후미오' 이름으로 공물을 올렸습니다.

앞서 기시다 총리는 지난해 가을 제사 때에도 공물을 올린 바 있습니다.

당적을 초월해 구성된 야스쿠니에 참배하는 의원들 모임 소속 국회의원들은 내일(22일) 단체 참배에 나설 예정입니다.

우리 정부는 일본의 지도급 인사들이 전쟁범죄자를 합사한 야스쿠니 신사에 공물을 봉납하거나 참배를 되풀이한 데 대해 깊은 실망과 유감을 표한다고 밝혔습니다.

(영상취재 : 한철민·문현진)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