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여덟 번째 다시 돌아온 4·16…"희생자 기억 · 진상 규명"

여덟 번째 다시 돌아온 4·16…"희생자 기억 · 진상 규명"

박예린 기자

작성 2022.04.16 20:28 수정 2022.04.16 21:34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앵커>

4월 16일, 가슴 아픈 이 날짜는 올해도 어김없이 돌아왔습니다. 오늘(16일)은 세월호 참사가 일어난 지 꼭 8년이 되는 날이죠. 경기도 안산과 진도 팽목항을 비롯한 전국 곳곳에서는 304명의 희생자들을 기억하는 추모의 물결이 이어졌습니다.

박예린 기자입니다.

<기자>

희생자들이 바다에서 나와 맨 처음 가족을 만났던 팽목항.

팽목항 곳곳에는 좋은 곳에서 편히 쉬라는 추모의 글이 담긴 노란 리본들이 묶여 있습니다.

시민들은 한 켠에 마련된 희생자들의 사진 앞에 하얀 종이배를 놓으며 추모의 마음을 더했습니다.

오늘 오후 3시 안산 화랑유원지에서 열린 8주기 기억식에서도 희생자 304명에 대한 짙은 그리움을 확인할 수 있었습니다.

[장애진/세월호 참사 생존 학생 : 매년이 지나도 그리운 건 어쩔 수가 없네. 많이 보고 싶어. 부모님들 많이 지치고 힘들 거야. 꿈에 나와서 한 번 껴안아주고 가.]

방역수칙에 따라 299명으로 행사 인원은 제한됐지만 많은 시민들은 행사장 밖에서 기억식을 지켜보며 함께 묵념하고 눈물을 흘렸습니다.

[김윤솔/강원 원주시 : 저는 세월호 참사가 잊히는 게 너무 안타깝고 그래서 잊지 말고 기억하자는 메시지를 전하고 싶어서 참여하게 됐습니다.]

더딘 진상 규명에 유가족은 답답한 마음입니다.

[김종기/4·16세월호참사가족협의회 운영위원장 : 지금까지도 성역 없는 진상 규명과 책임자 처벌과 관련해서는 우리 가족들은 물론이고 국민들도 방관이라고 생각할 정도로 소극적인 태도를 보였습니다.]

오후 4시 16분, 단원고가 있는 안산에 추모 사이렌이 울려 퍼지며 8주기 기억식은 마무리됐습니다.

(영상취재 : 이찬수·김종원 KBC, 영상편집 : 박지인)

▶ 응급구조사로, 다큐 제작자로…세월호 생존자들 이야기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