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용돈 벌자" 보험사기에 빠진 20대…2만 명 '육박'

"용돈 벌자" 보험사기에 빠진 20대…2만 명 '육박'

전연남 기자

작성 2022.04.12 20:59 수정 2022.04.12 22:26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앵커>

보험사기를 저지르는 20대가 크게 늘어난 걸로 집계됐습니다. 여럿이 공모해서 고의 교통사고를 내는 경우가 많았는데 지난해에는 20대 1만 8천 명이 붙잡혔습니다.

전연남 기자의 보도입니다.

<기자>

좌회전을 시작한 앞차가 정해진 차로를 벗어나서 옆으로 넘어오는 걸 확인하는 순간 속도를 올려서 뒤를 들이받습니다.

20대 초반 고향 선후배들이 용돈을 벌어보자면서 일부러 사고를 낸 것입니다.

60번 넘게 사고를 내서 6억 원 넘는 보험금을 타냈다가 주범은 징역형을 받았습니다.

역시 회전 교차로에 들어온 차가 급하게 차선을 바꾸는 걸 보자마자 뒤차가 그대로 들이받습니다.

지난해 이런 식으로 자동차 보험사기를 시도했다가 붙잡힌 20대가 사상 처음 1만 5천 명을 넘었습니다.

교통법규를 어겨, 그래서 경찰에 신고를 못할 것 같은 차를 목표로 삼는 경우가 많았습니다.

또 일부러 친구 등 사람을 가득 태워서 보험금을 최대한 받아내기도 했습니다.

[이용섭/손해보험협회 보험사기조사팀 팀장 : 젊은 층을 중심으로 SNS를 활용한 공모 방식으로 조직형 고의 교통사고가 상당히 증가하고 있는 추세입니다. 공모 형태로 해서 한번 모여서 사기로 사고를 내고, 서로 헤어지고….]

무면허, 음주 상태로 사고를 내놓고는 숨기고 보험금을 타가거나 사고를 낸 뒤에 운전자를 바꿔 치는 경우도 적잖았습니다.

지난해 자동차 보험을 포함한 전체 보험사기로 9만 7천 명이 적발됐는데 이 가운데 20대가 1만 8천 명으로 5명 중 1명꼴이었습니다.

20대 보험사기는 해마다 15% 이상 증가하고 있습니다.

(영상편집 : 이정택, CG : 심수현·박천웅)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