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송영길 "서울시장 후보, 당헌당규 따라 경선하면 될 것"

송영길 "서울시장 후보, 당헌당규 따라 경선하면 될 것"

심우섭 기자

작성 2022.04.10 16:11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송영길 "서울시장 후보, 당헌당규 따라 경선하면 될 것"
더불어민주당 송영길 전 대표가 자신의 서울시장 출마를 둘러싼 당내 논란에 대해 "당헌·당규에 따라 공식 공모 절차를 거쳐 마감됐으니 그에 따라 경선하면 된다"고 말했습니다.

송 전 대표는 국회에서 기자간담회를 열고 "제 출마에 대해 생각이 다 다를 수 있다. 그러면 당원들에게 물어보면 된다. 국회의원 몇 명이 자기 생각을 당원들에게 강요할 것은 아니다"라며 이같이 밝혔습니다.

중앙당의 서울시장 공천 신청이 마감됐음에도 당내에서 새로운 후보를 찾아야 한다며 전략공천 가능성이 거론되자 이를 정면 반박하며 경선을 통해 당의 후보로 선출 받겠다는 의지를 적극적으로 내비친 것입니다.

송 전 대표는 "172석을 가진 제1정당이 주먹구구식으로 당을 운영하면 국민이 납득하기 어려울 것"이라며 "지난 서울·부산시장 보궐선거에서도 원칙을 지키지 않고 당헌·당규를 무리하게 개정했다가 국민의 심판을 받은 바 있다"라고 말했습니다.

그는 "지금 오세훈 시장을 이기는 후보가 어디 있겠느냐며 경선으로 공약을 홍보할 기회를 주지 않고 '레디 메이드 허니', 즉 이미 만들어진 꿀단지를 찾아다니는 수동적이고 어리석은 행동으로 국민의 감동을 얻어낼 수 없다"고 말하기도 했습니다.

자신의 출마에 반대하는 서울 지역 국회의원들을 향해서 송 전 대표는 "그런 열정과 시간이 있으면 진작 서울시장 후보를 찾고 준비해야 하는 것 아니냐"며 "아무것도 안 하다가 송영길이 나간다니 공격하는 것은 달을 보라고 하니 손가락을 비판하는 것"이라고 비판했습니다.

향후 전략에 관해서는 "오세훈 시장, 윤석열 대통령 당선인의 부동산 정책에 맞서 민주당의 부동산 솔루션을 제시할 후보가 필요하다"며 "문재인 정부 부동산 정책에 대한 철저한 반성과 개선 의지를 가진 후보가 필요하다"고 말하며 "다음 주에 구체적 청사진을 발표하겠다"고 밝혔습니다.

(사진=국회사진기자단, 연합뉴스)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