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박홍근 원내, 장관 후보자 8명 지명에 "나눠먹기식 논공행상"

박홍근 원내, 장관 후보자 8명 지명에 "나눠먹기식 논공행상"

심우섭 기자

작성 2022.04.10 16:09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박홍근 원내, 장관 후보자 8명 지명에 "나눠먹기식 논공행상"
더불어민주당 박홍근 원내대표가 윤석열 대통령 당선인이 지명한 8개 부처 장관 후보자에 대해 "국정 운영의 비전과 철학은 보이지 않고 내각을 채우는 데 급급한 주먹구구식 인사 발표였다"고 비판했습니다.

박 원내대표는 이날 오후 국회에서 열린 한덕수 국무총리 후보자 인사 청문 준비 1차 회의 모두발언에서 "대통령직인수위원회는 명확한 기준도, 원칙도, 철학도 없는 깜깜이 인사에 제 식구 나눠먹기식 논공행상 인사로 국민 눈살만 찌푸리게 하고 있다"며 이같이 말했습니다.

그는 "현재까지 발표된 인선을 보면 '적소적재'(선 직무 파악·후 인재 배치)라는 (민주당의) 인사 기본 원칙과는 거리가 멀어 보인다"며 "윤석열 정부의 성공을 가늠할 첫 내각인 만큼 우리 민주당도 무거운 책임을 갖고 철저한 검증으로 견제의 소임을 다 할 것"이라고 강조했습니다.

박 원내대표는 한 후보자를 둘러싼 의혹과 관련해 "인사 기준을 제대로 제시하지 않고, 공을 엉뚱한 데 던져 놓고 스트라이크라고 우길 태세"라며 "인수위가 밝힌 유일한 기준은 15년 전 청문회를 통과했다는 것인데 어불성설이다. 그때 그 시절 잣대로 검증해달라는 것은 터무니없는 주문"이라고 비판했습니다.

또 "민주당은 한 후보자가 국민 통합 민생 해결의 창구가 될지, 대기업 로비스트들의 창구가 될 것인지 꼼꼼하게 검증하겠다"고 덧붙였습니다.

(사진=국회사진기자단, 연합뉴스)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