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3월 소비자물가 4.1% 상승…10년 3개월 만에 최고

3월 소비자물가 4.1% 상승…10년 3개월 만에 최고

유영규 기자

작성 2022.04.05 08:02 수정 2022.04.05 08:37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3월 소비자물가 4.1% 상승…10년 3개월 만에 최고
3월 소비자물가 상승률이 약 10년 만에 4%대로 치솟았습니다.

우크라이나 사태로 국제유가가 급등하면서 지난해부터 시작된 물가 오름세가 한층 더 가팔라졌습니다.

통계청이 오늘(5일) 발표한 3월 소비자물가 동향에 따르면 지난달 소비자물가지수는 106.06(2020=100)으로 작년 같은 달보다 4.1% 상승했습니다.

소비자물가 상승률은 지난해 10월(3.2%) 9년 8개월 만에 3%대로 올라선 뒤 11월(3.8%), 12월(3.7%), 올해 1월(3.6%), 2월(3.7%)까지 5개월간 3%대를 유지했고 지난달에는 4%를 넘어섰습니다.

물가가 4%대 상승률을 보인 것은 2011년 12월(4.2%) 이후 10년 3개월 만입니다.

지난 달 물가 상승은 석유류 등 공업제품이 견인했습니다.

석유류는 31.2% 올라 작년 11월(35.5%) 이후 가장 많이 올랐습니다.

가공식품도 6.4% 상승했습니다.

서비스 물가는 개인 서비스가 4.4%, 공공 서비스가 0.6%, 집세가 2.0% 오르면서 3.1% 올랐습니다.

개인 서비스 가운데 외식은 6.6% 올라 1998년 4월(7.0%) 이후 가장 큰 폭으로 올랐습니다.

농축수산물은 0.4% 올라 오름폭이 둔화했습니다.

물가의 기조적 흐름을 보여주는 근원물가(농산물 및 석유류 제외 지수)는 3.3% 올랐습니다.

2011년 12월(3.6%) 이후 최대 폭입니다.

체감물가를 보여주는 생활물가지수도 5.0% 올랐습니다.

어운선 통계청 경제동향통계심의관은 "석유류와 가공식품 등 공업제품과 외식 등 개인 서비스 가격이 오름세를 지속했다"며 "이번 달 상승 폭 확대는 대부분 석유류 가격 오름세 확대에 기인한다"고 말했습니다.

(사진=연합뉴스)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