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검찰, 산업부 블랙리스트 수사 집중…수사팀 확대 검토

검찰, 산업부 블랙리스트 수사 집중…수사팀 확대 검토

김지욱 기자

작성 2022.04.04 19:06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검찰, 산업부 블랙리스트 수사 집중…수사팀 확대 검토
박근혜 정부서 임명된 정부 부처 산하기관장들이 문 정부 들어 부당한 방식으로 퇴출당했다는 이른바 '블랙리스트' 의혹과 관련해, 검찰이 산업통상자원부 관련 의혹에 수사력을 우선 집중할 예정이라고 밝혔습니다.

서울동부지검 형사6부(최형원 부장검사)는 지난달 말 진행한 산업부 및 산하 기관에 대한 대대적인 압수수색을 마치고, 확보한 자료들을 분석하고 있습니다.

검찰은 디지털 자료 포렌식을 위해 참관인들과 일정을 조율하고, 이르면 이번 주 관련자 소환 조사를 본격화할 예정입니다.

검찰 관계자는 "현재 계획된 소환 조사 일정은 없지만, 압수물 분석 속도에 따라 달라질 수 있다"고 말했습니다.

검찰은 부장검사를 포함해 총 4명으로 구성된 현 수사팀을 상황에 따라 확대하는 방안도 검토 중입니다.

산업부와 산하 공기업 8곳을 압수수색한 만큼 압수물 분량이 방대한 데다, 참관인들과의 포렌식 일정을 조율하는 과정에서도 시간이 소요되고 있어 속도를 내려면 인력 충원이 필요할 수 있기 때문입니다.

검찰은 산업부에 대한 수사를 마치는 대로 교육부, 과학기술정보통신부, 통일부 블랙리스트 수사에도 힘을 쏟을 예정입니다.

(사진=연합뉴스)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