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단독] 현역 군 장교, '다툰 여친 집' 착각해 주거 침입 덜미

[단독] 현역 군 장교, '다툰 여친 집' 착각해 주거 침입 덜미

신용식 기자

작성 2022.04.04 14:07 수정 2022.04.04 15:55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단독] 현역 군 장교, 다툰 여친 집 착각해 주거 침입 덜미
현역 육군 장교가 모르는 사람의 집을 다툰 연인의 집으로 착각하고 강제로 들어가려다 경찰에 붙잡혔습니다.

서울 강남경찰서는 30대 육군 대위 A 씨를 주거침입 혐의로 현행범 체포했습니다.

A 씨는 그제 저녁 7시쯤 청담동의 한 아파트 우유 투입구에 옷걸이를 집어넣어 강제로 문을 열고 침입하려 한 혐의를 받고 있습니다.

당시 집안에 있던 피해자인 40대 남성 B 씨가 A 씨를 직접 붙잡은 뒤 출동한 경찰에게 인계한 것으로 확인됐습니다.

체포 당시 A 씨는 술에 취한 상태는 아니었던 것으로 파악됐습니다.

경찰 조사에서 A씨는 "다툰 여자친구의 집으로 착각하고, 들어가려고 했다"는 취지의 진술을 한 걸로 전해졌습니다.

기초 조사를 마친 경찰이 A 씨의 신병을 육군 수사대에 인계함에 따라 A 씨는 군 당국의 처분을 받게 될 예정입니다.

(사진=연합뉴스)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