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재택치료 7일에서 줄어들까?…정부 "조정 여부 검토 중"

재택치료 7일에서 줄어들까?…정부 "조정 여부 검토 중"

박수진 기자

작성 2022.04.04 14:06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재택치료 7일에서 줄어들까?…정부 "조정 여부 검토 중"
정부가 코로나19 확진자의 재택치료 격리기간 조정을 검토하고 있다고 밝혔습니다.

현재 국내 모든 코로나19 확진자는 백신 접종력과 관계 없이 검체채취일로부터 7일간 격리가 의무 적용되고 있습니다.

박향 중앙사고수습본부 방역총괄반장은 오늘(4일) 온라인 브리핑을 통해 "일반진료 체계로 완전히 전환하기 위해 재택치료 기간 조정에 대한 고민이 있다"며 "질병관리청 중심으로 조정 여부에 대한 논의 진행 중이고 좀 더 지켜봐야 한다"고 말했습니다.

현재 미국은 코로나 확진자에 대해 닷새간 자가격리를 적용하고 있고, 영국의 경우는 지난 1일부터 성인 확진자는 5일, 소아 및 청소년은 3일 격리를 권고하고 있습니다.

방역당국은 재택치료 확진자의 대면진료를 동네 병의원으로 확대함에 따라, 확진자가 처방 약을 직접 약국에서 수령 할 수 있도록 수가 조정 등 구체적 논의에 착수했다고 밝혔습니다.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