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성수동 재건축 현장서 폭탄 발견…"6·25 당시 군용 폭탄 추정"

성수동 재건축 현장서 폭탄 발견…"6·25 당시 군용 폭탄 추정"

신정은 기자

작성 2022.04.02 16:38 수정 2022.04.02 16:59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성수동 재건축 현장서 폭탄 발견…"6·25 당시 군용 폭탄 추정"
서울의 한 아파트 재건축 공사 현장에서 한국전쟁 당시 쓰이던 것으로 추정되는 군용 폭탄이 발견됐습니다.

오늘(2일) 오전 9시 22분쯤 서울 성동구 성수동의 한 아파트 재건축 공사현장에서 "폭탄이 발견됐다"는 현장 관계자의 119 신고가 접수됐습니다.

폭탄은 공사 현장 지하 약 5m 깊이에서 발견된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출동한 경찰과 소방 당국은 안전을 우려해 인근 현장을 통제한 뒤 노동자 30여 명을 대피시켰습니다.

경찰과 군은 해당 폭탄이 과거 6·25 전쟁 때 사용됐던 군용 포탄인 것으로 추정하고 자세한 내용을 조사하고 있습니다.

(사진=연합뉴스)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