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4명 사망한 '훈련기 공중충돌' 사고…민가 피해도 잇따라

4명 사망한 '훈련기 공중충돌' 사고…민가 피해도 잇따라

조성원 D콘텐츠 제작위원

작성 2022.04.02 11:35 수정 2022.04.02 13:13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4명 사망한 훈련기 공중충돌 사고…민가 피해도 잇따라
어제(1일) 경남 사천에서 발생한 공군 훈련기 KT-1 2대 공중충돌 및 추락 사고 여파로 화재와 추가 민가 피해가 잇따랐습니다.

KT-1 훈련기 2대가 비행훈련 중 충돌한 뒤 동체가 추락한 사천시 정동면 고읍리 한 임야 100㎡에 불이 나 소실됐습니다.

공중충돌로 폭발한 기체 잔해가 광범위하게 떨어져 나가 주변 민가까지 불똥이 튀었습니다.

사고 현장 인근 교회 옥상에는 잔해가 떨어져 화재가 발생하고 구조물 등 옥상 25㎡가 불탔습니다.

이밖에 부서진 훈련기 파편이 한 주택 위로 떨어져 지붕이 뚫리거나 주차된 차 한 대가 심하게 훼손되기도 했습니다.

밭 등 농지에도 잔해가 떨어졌다는 목격담도 줄이었습니다.

하지만 다행히도 추락사고로 인한 민간인 인명피해는 없었습니다.

공군 훈련기 충돌 후 추락 (사진=연합뉴스TV 제공, 연합뉴스)

공군과 소방당국은 잔해 수거 작업을 이어가며 민가 피해 상황을 조사중입니다.

앞서 어제 오후 1시 32분께 비행훈련을 위해 공군 제3훈련비행단에서 이륙한 KT-1 훈련기 2대가 비행기지 남쪽 약 6km 지점 상공에서 공중충돌해, 학생 조종사 등 탑승자 4명이 전원 숨졌습니다.

(사진=곽범씨 제공, 연합뉴스)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