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전장연 찾은 인수위, '이준석 사과' 요구에 "전달하겠다"

전장연 찾은 인수위, '이준석 사과' 요구에 "전달하겠다"

유수환 기자

작성 2022.03.29 10:17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전장연 찾은 인수위, 이준석 사과 요구에 "전달하겠다"
대통령직 인수위원회는 오늘(29일) 아침 출근길 지하철 시위를 벌이는 전국장애인차별철폐연대(전장연)를 찾았습니다.

국민의힘 이준석 대표가 연일 "시민을 볼모로 삼는다"며 비판을 이어가는 가운데 인수위가 전장연 측 입장을 경청하겠다면서 서로 결이 다른 행보를 펼친 겁니다.

인수위 사회복지문화분과 간사인 국민의힘 임이자 의원과 김도식 인수위원 등은 오늘 오전 경복궁역 안 회의실에서 박경석 전장연 상임공동대표, 최용기 한국장애인자립생활센터협의회 회장 등과 30분에 걸쳐 면담을 진행했습니다.

박 대표는 "이동권 문제는 21년을 기다렸다"며 "교통약자법이 제정되고 법에 이동권이 명시돼있다. 그런데 그 권리가 지켜지지 않았다. 정권 차원의 문제가 아니라 여야가 함께 시급히 풀어줘야 할 중요한 과제"라고 강조했습니다.

최 회장은 "21년 동안 이동권 문제를 수도 없이 얘기했는데, 인수위가 답변을 주는 게 아니라 들으러 온 데 대해 솔직히 많이 실망스럽다"고 비판했습니다.

임 의원은 이에 "저도 장애인 권리에 관심이 많다. 경청하러 왔다"며 전장연이 전달한 '장애인 권리 민생 4법 재개정 요구' 자료를 살펴보기도 했습니다.

임 의원은 "여러분의 절박하고 권리를 쟁취하기 위한 부분도 이해합니다만, 또 이로 인해 다른 시민께서 불편을 겪고 계시니까"라며 "저희가 과제를 다 받아서 정의하는 과정에 있는데, 뵙는 게 낫겠다 싶었다"고 전했습니다.

이어 "여러 부처에서 고민해야 할 상황"이라며 "20년 동안 해결하지 못했던 부분들은 단기·중기·장기적인 것에서 검토 중"이라고 덧붙였습니다.

김 위원은 "장애인 기본 권리에 대해 관심을 안 가질 수 없다. 우리 모두의 문제"라며 "20년 동안 안 이뤄진 일이지만, 충분히 의견이 전달됐다. 더 이상 장애인 이동권 때문에 다른 분들이 불편 겪지 않도록 심사숙고해달라"고 요청했습니다.

박 대표는 "국민의힘 이준석 대표가 공당의 대표인데 (전장연에) 좀 사과하시라고 전달하면 좋겠다"고 말하자, 임 의원은 "그 말씀 전달해 올리겠다. 여러분의 절박한 마음을 알았으니 시민들께 폐를 끼치는 부분은 지양해달라"고 재차 요청했습니다.

(사진=인수위사진기자단, 연합뉴스)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