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2분기 업종별 경기전망 엇갈려…화장품 '맑음' · 자동차 '흐림'

2분기 업종별 경기전망 엇갈려…화장품 '맑음' · 자동차 '흐림'

정호선 기자

작성 2022.03.27 13:35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2분기 업종별 경기전망 엇갈려…화장품 맑음 · 자동차 흐림
국내 제조기업들은 올해 2분기에 경기가 다소 회복되겠지만, 원자재 가격 상승의 영향을 많이 받는 정유·석화, 자동차·부품 등의 업종은 여전히 나쁠 것으로 예상하는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대한상공회의소는 최근 전국 2천166개 제조업체를 대상으로 '2022년 2분기 경기전망지수(BSI)'를 조사한 결과 지난 1분기(89)보다 7포인트 오른 96으로 집계됐다고 27일 밝혔습니다.

BSI는 작년 3분기 103에서 4분기 91로 하락한 뒤 올해 1분기까지 하락세를 이어오다가 이번에 상승 반전했지만 여전히 100 이하로 부정적 전망이 우세했습니다.

BSI가 100 이상이면 해당 분기의 경기를 이전 분기보다 긍정적으로 보는 기업이 많다는 의미고, 100 이하면 그 반댑니다.

대한상의 관계자는 "수출 증가세 지속과 방역 규제 완화에다 새 정부 출범 기대감이 더해져 BSI가 반등했지만, 러시아-우크라이나 전쟁 장기화와 유가 및 원자잿값 상승 등 위험 요인도 여전하다"고 분석했습니다.

업종별로는 화장품(123), 전기장비(110), 의료정밀(107), 제약(103), 기계(101), IT·가전(101)의 전망이 기준치를 넘었습니다.

반면 원자재가 상승의 영향을 크게 받는 비금속광물(85), 정유·석화(91), 자동차·부품(93), 철강(98)과 코로나19 여파가 남은 식음료(96), 인력난을 겪는 조선·부품(99)은 부정적 전망이 우세했습니다.

기업들이 2분기에 가장 우려하는 사항은 '원자재 가격'으로, 응답 기업의 82.5%(복수응답)가 위협요인으로 '원자재가격 상승으로 인한 생산비용 증가'를 꼽았습니다.

그다음으로는 '코로나19 여파에 따른 내수침체'(51.4%), '금리인상에 따른 이자비용 증가'(33.0%), '글로벌 공급망 문제로 인한 생산 차질'(28.1%) '중대재해처벌법 등 기업 부담법안 시행'(24.1%) 등의 순이었습니다.

(사진=연합뉴스TV 제공, 연합뉴스)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