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윤 당선인 "북, 도발로 얻을 것 없어"…시진핑과 첫 통화

윤 당선인 "북, 도발로 얻을 것 없어"…시진핑과 첫 통화

화강윤 기자

작성 2022.03.25 10:21 수정 2022.03.25 15:55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앵커>

윤석열 대통령 당선인이 북한의 대륙간 탄도미사일 도발에 대해 "도발로 얻을 수 있는 건 아무것도 없다"며 규탄했습니다. 윤석열 당선인은 오늘(25일) 시진핑 국가 주석과 전화 통화를 할 예정인데, 이 문제에 대한 대응방안 등을 집중 논의할 전망입니다.

화강윤 기자입니다.

<기자>

윤석열 당선인은 오늘 서해 수호의날을 맞아 SNS에 추모의 글을 올리며 북한의 대륙간탄도미사일, ICBM 발사 도발을 강하게 규탄했습니다.

"목숨으로 국가를 지키고 헌신한 분들을 결코 잊어서는 안 된다"며, "북한에 엄중하게 경고한다, 도발로 얻을 수 있는 것은 아무것도 없다"고 했습니다.

윤 당선인은 오늘 오후 시진핑 중국 국가 주석과 전화통화도 예정돼 있습니다.

한중 수교 30주년을 맞아 협력 강화를 논의하면서, 동시에 북한의 ICBM 발사 대응에 대한 협의도 이뤄질 것으로 보입니다.

[김은혜/당선인 대변인 : 엄중한 한반도 안보 상황에 대해서도 당선인과 시 주석 간의 긴밀한 협의가 이뤄질 것으로 예상합니다.]

시 주석이 당선인 신분인 차기 국가 정상과 취임 전에 통화를 하는 건 드문 일인데, 최근 급박한 한반도 정세를 반영한 것으로 풀이됩니다.

윤 당선인은 또, 오늘 서훈 국가안보실장을 통해 ICBM 도발에 대한 국가안전보장회의 논의 내용과 대응 계획 등을 전달받을 것으로 보입니다.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