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접속량 폭증에 모의고사 서버 '먹통'…학생들 "분통"

접속량 폭증에 모의고사 서버 '먹통'…학생들 "분통"

김경희 기자

작성 2022.03.24 20:59 수정 2022.03.24 21:25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앵커>

고등학생을 대상으로 한 올해 첫 전국연합 학력평가가 실시됐습니다. 코로나에 걸렸거나 격리된 학생은 온라인으로 실시간 응시하게 했는데 서버가 마비되는 일이 벌어졌습니다.

김경희 기자의 보도입니다.

<기자>

오늘(24일) 오전 8시 40분, 전국 고등학교 모든 학년에서 전국연합 학력평가가 시작됐습니다.

같은 시각, 코로나 확진됐거나 격리된 학생들은 온라인으로 시험지를 내려받아 시험을 진행하려 했습니다.

하지만 온라인 시험 서버가 오전 10시 40분까지 두 시간 동안 마비돼 접속조차 할 수 없었습니다.

이후 영어와 탐구영역 시험 시간에도 10분씩 접속 불가 상태가 이어졌습니다.

고등학교 1, 2, 3학년이 각각 다른 날 응시했던 지난해와 달리 올해는 전 학년 90만 명이 같은 날 시험을 친데다 최근 확진자 폭증으로 예상보다 많은 학생이 몰렸기 때문입니다.

[교육청 관계자 : 원격으로 전환된 학교라든가 가정학습하는 아이들, 그리고 재수생 친구들, 2만 명에서 4만 명이 (접속하려) 계속 두드린 거 같습니다.]

특히 첫 모의고사에 대한 긴장감이 컸던 고3 학생들은 분통을 터뜨렸습니다.

재택 응시는 성적표가 제공되진 않지만 실제 시험처럼 봐서 자신의 위치를 점검하겠다는 계획이 어그러진 것입니다.

[재택응시 고3 학생 : 3월 모의고사가 수능 성적이라는 말을 많이 하죠. 첫 모의고사인데 좀 당황스럽기도 했고 굉장히 배려를 못 받는다고 느꼈고….]

서울과 경기 교육청은 다음 달과 6월, 9월 전국 단위 모의고사는 고 3만을 대상으로 하거나 평가원 서버와 나눠 실시해 서버 다운은 없을 거라고 밝혔습니다.

(영상편집 : 이승희, VJ : 신소영, CG : 엄소민)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