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윤석열 당선인 측, 다음 달 한미훈련 "미국과 현 청와대서 결정"

윤석열 당선인 측, 다음 달 한미훈련 "미국과 현 청와대서 결정"

박원경 기자

작성 2022.03.23 09:42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윤석열 당선인 측, 다음 달 한미훈련 "미국과 현 청와대서 결정"
윤석열 대통령 당선인 측은 다음 달로 예상되는 한미 연합훈련과 관련해 "현재 국군통수권자는 문재인 대통령"이라며 "미국과 현재 청와대, 국방부와의 논의 과정을 통해 결정될 걸로 알고 있다"고 밝혔습니다.

김은혜 당선인 대변인은 이날 오늘(23일) 서울 삼청동 인수위 정례 브리핑에서 '다음 달 예정된 한미연합훈련과 관련해 미국 측은 한국 정부와 입장을 조율하고 싶다는데 당선인 측에서 의견을 개진한 것이 있나'는 질문에 이같이 답했습니다.

한미 양국은 4월 중순 전반기 연합훈련을 시행하는 쪽으로 가닥을 잡은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다음 달 12∼15일 한반도의 전시상황을 가정한 본 훈련의 사전연습 격인 '위기관리 참모훈련'(CMST)을 하기로 잠정 결정됐으며, 18일부터 28일까지 본 훈련에 해당하는 전반기 연합지휘소훈련이 진행되는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앞서 마틴 메이너스 미 국방부 대변인은 어제 자유아시아방송(RFA)의 한미연합훈련 관련 질문에 "연합군사훈련은 동맹의 준비태세를 확고히 하는 주요한 방법"이라며 "훈련의 범위와 규모, 시기는 이런 요소를 고려해 한미 양자 간 결정될 것"이라고 말한 바 있습니다.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