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이란전 6만 관중 카드섹션 응원…축구대표팀 경기서 3년 5개월 만

이란전 6만 관중 카드섹션 응원…축구대표팀 경기서 3년 5개월 만

정희돈 기자

작성 2022.03.18 10:48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이란전 6만 관중 카드섹션 응원…축구대표팀 경기서 3년 5개월 만
▲ 2018년 10월 우루과이와 친선전에서 펼쳐진 카드섹션 응원

축구대표팀 경기에서 3년 5개월 만의 카드섹션 응원이 펼쳐집니다.

대한축구협회는 "오는 24일 서울월드컵경기장에서 열리는 2022 카타르월드컵 최종예선 이란전을 맞아 모든 관중이 참여하는 카드섹션을 실시한다"고 밝혔습니다.

이란전은 이미 월드컵 본선 진출을 확정한 한국 대표팀의 최종 예선 마지막 홈경기입니다.

축구대표팀 경기에서 카드섹션 응원은 2018년 10월 서울월드컵경기장에서 열린 우루과이와의 친선 A매치 이후 약 3년 5개월 만입니다.

당시 6만여 관중이 참여한 카드섹션을 통해 '꿈★은 이어진다' 문구와 태극기, K리그 로고가 관중석을 수놓았습니다.

이번 이란전의 카드섹션 문구는 경기 당일 공개됩니다.

양쪽 골대 뒤쪽 관중석은 태극마크와 협회 엠블렘으로 수놓을 예정이고, 카드섹션은 킥오프 직전에 실시됩니다.

대한축구협회는 월드컵 10회 연속 진출을 기념해 협회가 마련한 응원 이벤트에 모두 참여한 팬들 중에 10명을 선정, 카타르월드컵 본선에서 한국팀 경기를 직접 관전할 기회도 선물합니다.

오는 11월 개막하는 카타르월드컵에서 한국 대표팀의 1경기 '직관' 혜택이 걸려있는 이벤트는 3개입니다.

첫 번째는 '떼창/함성 이벤트'로 협회는 코로나19 여파로 경기장 육성 응원이 금지된 점을 감안, 사전에 육성 음원을 녹음해 경기장 분위기를 압도하고자 이벤트를 준비했습니다.

애국가를 부르고 '대∼한민국'을 외치는 자신의 목소리를 녹음해 대한축구협회 소셜미디어(SNS)에 올리면 됩니다.

팬들이 보내온 응원 목소리는 믹싱하여 경기 당일 응원 함성으로 사용할 계획입니다.

두 번째는 '응원 배너 이벤트'로, 대표팀을 응원하는 문구를 협회 SNS에 올리는 것으로 최종 선정된 문구는 이란전 당일 경기장 스탠드 난간에 플래카드로 설치됩니다.

세 번째는 '직관 인증' 이벤트입니다.

직접 경기장에 와서 응원하는 자신의 모습을 사진 찍어 협회 SNS에 올리면 됩니다.

협회는 세 가지 이벤트에 모두 참여한 팬 중 10명을 선정해 카타르월드컵에서 태극전사들의 조별리그 경기 하나를 관전할 수 있는 티켓과 왕복 항공권, 숙박권을 증정할 계획입니다.

(사진=대한축구협회 제공, 연합뉴스)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