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21일부터 사적 모임 8명으로 완화…영업 제한 시간은 그대로

21일부터 사적 모임 8명으로 완화…영업 제한 시간은 그대로

김덕현 기자

작성 2022.03.18 09:01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21일부터 사적 모임 8명으로 완화…영업 제한 시간은 그대로
정부가 오는 21일부터 현행 6명인 사적 모임 인원 제한을 8명으로 확대한다고 밝혔습니다.

권덕철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 1차장(보건복지부 장관)은 오늘(18일) 중대본 회의에서 "다음 주 월요일부터는 사회적 거리두기에 따른 사적 모임 제한을 6인에서 8일로 조정한다"고 발표했습니다.

다만, 밤 11시까지인 식당 등 다중이용시설 영업시간은 완화하지 않았습니다.

권 1차장은 "지난 2주간의 사회적 거리두기를 새롭게 조정해야 하는 시점이지만, 오미크론 대유행과 의료 대응 체계 부담, 그리고 유행 정점 예측의 불확실성을 고려할 때 거리두기를 대폭 완화하기에는 우려가 큰 상황"이라고 말했습니다.

이어 "자영업자와 소상공인의 생업 고통을 덜고 국민의 일상 속 불편을 고려해 인원수만 소폭 조정하는 것으로 격론 끝에 결론을 내렸다"고 설명했습니다.

(사진=연합뉴스)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