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남자배구 현대캐피탈, 7연패 탈출…삼성화재는 4연패 수렁

남자배구 현대캐피탈, 7연패 탈출…삼성화재는 4연패 수렁

권종오 기자

작성 2022.03.17 22:10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남자배구 현대캐피탈, 7연패 탈출…삼성화재는 4연패 수렁
프로배구 남자부 현대캐피탈이 삼성화재를 꺾고 7연패에서 탈출했습니다.

현대캐피탈은 17일 천안 유관순체육관에서 열린 프로배구 도드람 2021-2022 V리그 남자부 홈 경기에서 삼성화재에 세트 스코어 3대 2(25-22 20-25 25-17 29-31 16-14)로 승리했습니다.

7연패를 끊은 현대캐피탈은 지난 1월 28일 우리카드에 3대 2로 승리한 이후 8경기, 48일 만에 승수를 추가했습니다.

승점 39(14승 19패)에 도달한 현대캐피탈은 승점 3 획득에 실패하면서 사실상 봄 배구 가능성은 사라졌습니다.

현대캐피탈이 남은 3경기에서 최대인 승점 9를 추가하더라도 3위 우리카드(승점 51·14승 19패)가 남은 3경기에서 승점 1 이상을 쌓거나 4위 한국전력(승점 47·17승 15패)이 남은 4경기에서 승점 2 이상을 얻으면 포스트시즌 탈락이 확정됩니다.

4연패에 빠진 삼성화재(40점·13승 19패)도 절망적인 상황 속에서 봄 배구 진출을 위한 '경우의 수'를 고민하는 처지가 됐습니다.

남은 4경기에서 최대인 승점 12를 쌓아도 우리카드가 승점 5 이상을 추가하거나 한국전력이 승점 6 이상을 더하면 포스트시즌 진출이 무산됩니다.

현대캐피탈은 부상을 정상 컨디션이 아닌 펠리페 알톤 반데로(등록명 펠리페)가 2득점에 그쳤지만 허수봉(24득점)과 박상하(15득점)가 39점을 합작하면서 팀 승리를 이끌었습니다.

2세트부터 경기에 나선 신인 홍동선도 개인 최다 기록인 13득점으로 승리에 기여했습니다.

홍동선은 마지막 5세트 14대 14에서 연속 2점을 내면서 길었던 승부에 마침표를 찍었습니다.

반면 삼성화재는 카일 러셀이 트리플 크라운(서브·블로킹·후위 공격 각 3개 이상)을 기록하며 38득점으로 활약했지만, 리시브가 흔들리면서 반드시 승리해야 했던 경기를 놓쳤습니다.

(사진=한국배구연맹 제공, 연합뉴스)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