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인수위 외교안보 임명…MB정부 대북 강경노선 '복귀'

인수위 외교안보 임명…MB정부 대북 강경노선 '복귀'

화강윤 기자

작성 2022.03.15 20:10 수정 2022.03.16 00:06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앵커>

당선인이 취임하기 전에 미국에 보낼 특사로 박진 국민의힘 의원을 확정했습니다. 이와 함께 인수위원 명단도 추가로 발표됐는데, 당선인이 검찰 시절 기소했던 사람도 거기에 포함됐습니다.

자세한 내용 화강윤 기자가 전하겠습니다.

<기자>

윤석열 당선인이 정상회담 우선국으로 꼽았던 미국에 취임 전 보낼 특사로 박진 국민의힘 의원이 확정됐습니다.

미국통으로 국회 통일외교통상위원장을 역임했던 박 의원은 지난 2008년 조 바이든 미 대통령과 독대하기도 했습니다.

역대 대통령들은 일본, 중국과 러시아 등에도 특사를 보내왔지만, 이번에는 미국과 유럽연합에만 특사 파견을 검토하고 있다고 인수위 핵심 관계자가 전했습니다.

인수위원회 추가 인선도 이뤄졌습니다.

금융정책 등을 담당하는 경제1분과에 박근혜 정부 인사인 최상목 전 기재부 차관과 김소영 서울대 교수, 신성환 홍익대 교수가, 정무사법행정 분과에는 호남 출신으로 대선에 기여한 이용호 의원과 유상범 의원, 박순애 서울대 교수가, 외교안보 분과에는 대선 정책을 총괄해온 김성한 전 외교부 차관과 김태효 전 청와대 대외전략기획관, 이종섭 전 합참 차장이 각각 위원으로 임명됐습니다.

외교안보 위원 3명은 모두 박왕자 씨 피살과 천안함 폭침을 거치며 대북 강경 기조를 견지한 이명박 정부 인사들입니다.

인수위는 이종섭 위원을 소개한 자료에는 당선인 공약인 한미연합훈련 강화와 함께 사드 추가 배치를 명시하기도 했습니다.

[김은혜/윤석열 당선인 대변인 : (윤석열 당선인의) 한·미동맹 재건 그리고 포괄적 전략동맹 강화가 조속히 추진될 수 있도록….]

김태효 위원은 지난 2012년 대선 당시 국군 사이버사령부의 '댓글 공작'을 공모한 혐의로 기소된 바 있어 적절성 논란이 제기되기도 했습니다.

김 위원을 기소한 건 윤석열 당시 검사장이 이끌던 서울중앙지검이었습니다.

인수위는 김 위원이 1심과 2심에서 무죄를 선고받은 뒤 대법원 판단을 기다리고 있다며 인선에 문제는 없다고 설명했습니다.

(영상취재 : 김남성, 영상편집 : 박선수)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