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Pick] '쾅' 하더니 '쌩'…뉴스 생방서 뺑소니 보도 중 또 '뺑소니'

[Pick] '쾅' 하더니 '쌩'…뉴스 생방서 뺑소니 보도 중 또 '뺑소니'

지나윤 에디터

작성 2022.03.14 17:48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Pick] 쾅 하더니 쌩…뉴스 생방서 뺑소니 보도 중 또 뺑소니
미국 로스앤젤레스에서 뉴스 생방송 중 뺑소니 사고가 포착됐습니다. 뺑소니 사고가 빈번히 발생하는 '가장 위험한 도로'에 대해 보도하던 중 또 뺑소니 사고가 벌어진 겁니다.

현지 시간으로 11일 미국 로스앤젤레스 지역 방송 'KTLA'는 사고 다발 지역으로 유명한 후버 스트리트에서 일어난 뺑소니 사고에 대해 보도했습니다.

[Pick] '쾅' 하더니 '쌩'…뉴스 생방서 뺑소니 보도 중 또 '뺑소니'

지난달 26일 해당 도로에서 40대 남성이 가족과 함께 횡단보도를 건너던 중 과속 차량에 치여 사망했고, 사고 당시 남성이 아내와 아들을 보호하다 사망한 것으로 전해져 안타까움을 더했습니다.

보도 기자는 코로나19 이후 해당 지역에서 교통사고 발생이 두 배 이상 늘었다며 최근 일어난 사고에 대해 전했습니다. 그러면서 기자는 "이 자리가 사고가 발생한 곳이다. 이 도시에서 가장 위험한 도로"라고 말했는데, 갑자기 굉음과 함께 차량 두대가 충돌했습니다.

[Pick] '쾅' 하더니 '쌩'…뉴스 생방서 뺑소니 보도 중 또 '뺑소니'

기자 뒤에서 벌어진 사고에 카메라는 사고 장면을 곧바로 화면에 담았습니다. 그런데 가해 차량이 바퀴를 돌리더니 그대로 도주했고, 카메라는 도주하는 차량을 끝까지 촬영했습니다.

이후 기자의 신고로 경찰이 출동했고, 다행히 피해 차량에 부상자는 없는 것으로 확인됐습니다. 경찰은 충돌 과정에서 떨어진 번호판을 수거했으며, 뺑소니 가해자가 범죄에 연루돼 도주한 것으로 의심된다고 전했습니다.

[Pick] '쾅' 하더니 '쌩'…뉴스 생방서 뺑소니 보도 중 또 '뺑소니'
[Pick] '쾅' 하더니 '쌩'…뉴스 생방서 뺑소니 보도 중 또 '뺑소니'

이 모든 상황이 생방송 뉴스로 송출되며 큰 화제를 모았고, 해당 사건을 보도한 기자는 자신의 SNS를 통해 이 사건을 다시 한번 알렸습니다. 경찰도 지난달 뺑소니 사고를 낸 가해자와 이번 사고의 가해자를 추적하겠다고 밝혔습니다.

하지만 현재까지 뺑소니 가해자는 검거되지 않았으며, 경찰은 5만 달러(약 6,200만 원)의 현상금을 내걸고 적극적인 제보를 당부하고 있습니다.

'뉴스 픽' 입니다.

(사진='LAPD South Traffic' 트위터, 'KTLA 5' 유튜브)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