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환율, 하루 새 10.3원 급등…1년 10개월 만에 1,240원 돌파

환율, 하루 새 10.3원 급등…1년 10개월 만에 1,240원 돌파

김용태 기자

작성 2022.03.14 15:53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환율, 하루 새 10.3원 급등…1년 10개월 만에 1,240원 돌파
원/달러 환율이 하루 새 10원 넘게 오르며 1,240원대에서 마감했습니다.

서울 외환시장에서 달러 대비 원화 환율은 전날 종가보다 10.3원 오른 달러당 1,242.3원에 거래를 마쳤습니다.

환율은 전장보다 5.0원 오른 1,237.0원에 출발, 오후 들어 상승 폭을 키우며 지난 8일 기록한 연고점(1,238.7원)을 엿새 만에 갈아치웠습니다.

원/달러 환율이 1,240원대에서 마감한 것은 2020년 5월 25일(1,244.2원) 이후 약 1년 10개월(659일) 만입니다.

주요 6개 통화에 대한 달러 가치를 나타내는 달러인덱스는 99.1선에서 움직이고 있습니다.

달러인덱스는 코로나19 확산으로 위기감이 고조됐던 지난해 3월 100까지 치솟은 바 있습니다.

이런 가파른 달러 상승세는 러시아와 우크라이나 간 충돌이 장기화하면서 안전자산 선호 심리가 강해진 영향으로 보입니다.

또 미국 중앙은행인 연방준비제도(Fed·연준)가 오는 16일 연방공개시장위원회(FOMC) 회의에서 기준금리를 올릴 가능성이 짙어지면서 안전자산 선호 심리가 강해지고 있습니다.

이에 따라 투자심리는 위축하면서 이날 국내 주식시장에서 코스피는 0.59% 하락한 2,645.65에 마감했습니다.

오후 3시 30분 현재 원/엔 재정환율은 100엔당 1,054.72원입니다.

전날 오후 3시 30분 기준가(1,056.20원)에서 1.47원 내렸습니다.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