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광주 붕괴사고 원인은 무단 설계변경, 저질 콘크리트"

"광주 붕괴사고 원인은 무단 설계변경, 저질 콘크리트"

남승모 기자

작성 2022.03.14 12:24 수정 2022.03.14 12:25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앵커>

지난 1월 광주 아이파크 아파트 붕괴사고의 정부 조사 결과가 발표됐습니다. 잘못은 크게 3가지로, 설계 무단 변경과 저질 콘크리트 사용, 공사관리 부실이었습니다.

남승모 기자의 보도입니다.

<기자>

국토교통부가 사고 발생 두 달 만에 광주 아이파크 붕괴 사고 조사 결과를 발표했습니다.

원인은 크게 세 가지로 정리됩니다.

첫 번째는 공사 방법을 원래 설계하고 다르게 마음대로 바꿨다고 분석했습니다.

아파트가 무너지기 시작한 39층 바닥 공사장에 콘크리트를 쏟아부을 때, 설계상으로 아래 층에 동바리라고 부르는 지지대를 설치해야 했지만 하지 않았습니다.

그러면서 콘크리트 하중이 설계 때 예상했던 수준보다 2배 이상 올라갔고, 특히 바닥 중앙부분에 집중되면서 붕괴로 이어진 것으로 분석됐습니다.

여기에 설계상으론 밑에 3개 층에 계속 설치돼 있어야 했던 동바리를 미리 빼버리는 바람에 아래층까지 동시에 무너져버린 것으로 파악됐습니다.

두 번째로, 콘크리트도 품질이 수준 이하였습니다.

시험 결과 총 17개 층에서 가져온 시험체 중에 15개 층에서 콘크리트 강도가 불합격 수준이었고, 특히 37층과 38층 일부 부분은 강도가 기준의 절반 이하였습니다.

조사위원회는 현장에서 콘크리트에 물을 타서 쓴 것으로 파악됐고, 그마저도 제대로 굳혀 쓰지 않았다고 판단했습니다.

마지막으로, 이런 문제점을 파악하고 막아야 할 감리단도 일을 제대로 하지 않았습니다.

문제의 동바리들이 사라진 것도 파악하지 않은채로 이후 공사를 승인했고, 콘크리트 문제 부분도 제대로 검측하지 않았습니다.

국토부는 위법 사항은 관계기관에 엄정한 조치를 요구하고, 재발방지대책도 내놓겠다고 설명했습니다.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