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폴란드, 우크라에 미그-29기 지원 결정

폴란드, 우크라에 미그-29기 지원 결정

유영규 기자

작성 2022.03.09 08:08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폴란드가 우크라이나에 소련제 미그(MiG)-29 전투기를 지원하기로 했습니다.

러시아는 우크라이나에 대한 공군 지원은 전쟁에 개입하는 것으로 간주하겠다고 경고해 왔기에 확전의 우려도 커지고 있습니다.

폴란드 외무부는 8일(현지시간) 자국 공군이 운용하던 28대의 미그-29 전투기 전량을 독일 주둔 미국 공군기지에 배치하고 미국의 처분에 맡길 준비가 됐다고 밝혔다고 로이터·AFP통신 등이 보도했습니다.

그러면서 폴란드 외무부는 다른 북대서양조약기구(NATO·나토) 회원국에도 우크라이나에 미그-29 전투기를 제공하라고 촉구했습니다.

구소련이었던 나토 회원국 불가리아와 슬로바키아도 소련제 전투기를 보유 중입니다.

폴란드는 동시에 미국에는 "이에 걸맞은 작전 능력을 갖춘 중고 항공기를 제공해 달라"고 요청했습니다.

러시아는 우크라이나 내 공항과 군시설 등을 집중적으로 공격해 제공권을 장악했습니다.

이에 우크라이나는 자국 조종사들이 추가적 훈련 없이도 바로 몰 수 있는 러시아제 미그 전투기를 지원해 달라고 동유럽 국가들에 요청했습니다.

폴란드의 미그-29 제공은 이에 대한 화답입니다.

앞서 미 정치전문매체 폴리티코는 폴란드가 우크라이나에 자국이 보유한 미그기를 넘기면 그 대가로 미국이 F-16 전투기를 제공해 군사력 공백을 메워줄 수 있을지 미국 정부에 타진했다고 보도한 바 있습니다.

이와 관련해 토니 블링컨 미 국무장관은 지난 6일 "관련 논의가 진행되고 있으며 매우, 매우 적극적으로 검토하고 있다"고 말했으나, 폴란드 정부는 관련 보도를 부인했었습니다.

러시아는 우크라이나에 대한 전투기 제공 등 공군 지원을 전쟁 개입으로 간주하고 보복하겠다고 밝혀 왔습니다.

이와 관련, 벤 월리스 영국 국방부 장관은 최근 폴란드가 전투기를 제공한다면 적극적으로 돕겠다고 하면서도 이 때문에 '직접적인 결과'에 직면할 수 있다고 언급했습니다.

미국은 폴란드의 결정을 미리 알지 못했다는 반응을 보였습니다.

로이터 통신에 따르면 빅토리아 뉼런드 미 국무부 정무담당 차관은 이날 상원 외교위원회에 출석해 폴란드의 미그-29 제공은 '뜻밖의 행동'이라면서 "내가 알기로 이 항공기들을 우리에게 넘긴다는 건 사전에 상의된 것이 아니다"라고 말했습니다.

그러면서 우선 폴란드에 대공 미사일을 지원하겠다고 밝혔습니다.

그는 "주된 쟁점은 이번 분쟁의 이웃국인 폴란드가 즉각적으로 필요로 하는 것이 무엇이냐는 것"이라면서 현재 폴란드에 패트리엇 대공 미사일 포대를 배치하는 방안이 검토되고 있다고 말했습니다.

하지만 미그-29기 지원이 큰 효과를 발휘할지에 대해선 회의적인 여론이 많습니다.

공군 전력은 전투기의 기체 성능이 매우 중요해 단순히 양적으로 보충하는 것으론 충분치 않기 때문입니다.

AP통신은 "이 조치가 게임 체인저가 될 수는 없을 것"이라며 "제공되는 미그-29기 숫자가 많지도 않고, 현재 러시아가 가동하는 전투기에 비해 성능도 떨어져 쉬운 먹잇감이 될 것"이라고 전했습니다.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