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윤, 서울광장서 '정권 심판' 마지막 유세…청년 표심 공략

윤, 서울광장서 '정권 심판' 마지막 유세…청년 표심 공략

김형래 기자

작성 2022.03.09 01:20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앵커>

국민의힘 윤석열 후보는 자정까지 번화가를 돌며 청년 표심 공략에 나섰고, 마지막 순간까지 '정권 교체'가 필요하다고 역설했습니다.  

김형래 기자입니다.

<기자>

윤석열 국민의힘 후보는 마지막 유세 장소로 지난해 서울시장 보선의 압승을 상징하는 시청 앞 광장을 선택했습니다. 

현 정권이 집값을 폭등시키고 국가 안보도 망쳐놨다며 '정권 심판론'을 부르짖었습니다.

[윤석열/국민의힘 대선 후보 : 그동안 대한민국을 지배해온 정권의 실체를 정확하게 보시고, 주권자로서의 심판을 해 주십시오 여러분.]

유승민 전 의원과 안철수 국민의당 대표도 정권 교체를 이뤄내야 한다고 지원 사격에 나섰습니다. 

이어 자정까지 청년 유동인구가 많은 번화가를 찾아 마지막 한 표를 호소했습니다. 

윤 후보는 이곳 건대입구역 주변에서 청년들에게 공정과 상식이 살아 있는 나라를 만들겠다고 약속하며 22일 동안의 열전을 마무리했습니다.

윤 후보는 앞서 제주에서 출발해 부산, 대구, 대전을 거치는 경부선 상행 유세에서는 이재명 후보를 겨냥해 대장동 개발 의혹을 다시 꺼내 들었습니다. 

이 후보의 도덕성을 집중 공격하며 자신만이 부정부패를 척결할 적임자라고 강조한 것입니다. 

또 민주당에 대해서는 야당이 돼서도 국회 다수 의석을 바탕으로 윤석열 정부 운영을 방해할 것이라고 주장했습니다. 

[윤석열/국민의힘 대선 후보 : 우리 당 이탈자들을 모아 저를 탄핵을 칠 수도 있다고 떠들고 다닙니다. 저는 하라면 하라, 이겁니다!]

윤 후보는 정치 문법도 모르지만 마지막 결승선까지 숨도 쉬지 않고 전력 질주하겠다며, 주인을 제대로 섬기는 머슴이 되겠다고 약속했습니다.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