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오후 6시까지 전국 26만 3,523명 확진…대선일 역대 최다일 듯

오후 6시까지 전국 26만 3,523명 확진…대선일 역대 최다일 듯

이강 기자

작성 2022.03.08 18:22 수정 2022.03.08 19:02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오후 6시까지 전국 26만 3,523명 확진…대선일 역대 최다일 듯
대선을 하루 앞둔 오늘(8일) 오후 6시까지 전국에서 26만 명이 넘는 동시간대 가장 많은 확진자가 발생했습니다.

서울시 등 각 지방자치단체에 따르면 이날 0시부터 오후 6시까지 전국 17개 시·도에서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은 사람은 26만 3천523명으로 집계됐습니다.

전날 같은 시간대 집계치인 17만 6천86명보다 8만 7천437명 많은 수치로, 오후 6시 기준 26만 명대 확진자가 발생한 것은 처음입니다.

종전 동시간대 최다치는 지난 3일 21만 1천49명이었습니다.

주 초반에는 그 전 주말 검사 건수가 감소한 영향으로 확진자 수도 줄지만, 주 중반으로 가면서 검사 건수가 회복돼 확진자도 급증하는 양상이 반영된 것으로 보입니다.

1주 전인 지난 1일 같은 시간대 집계치(17만 6천786명)와 비교하면 1.5배, 2주 전인 지난달 22일 집계치(11만 3천323명)의 2.3배 규모로 증가했습니다.

집계를 마감하는 자정까지 시간이 남은 만큼 대선 당일인 9일 발표될 신규 확진자는 이보다 더 늘어 역대 최다치를 기록할 것으로 보입니다.

현재 하루 최다 신규 확진자 수 기록은 지난 4일 발표된 26만 6천847명입니다.

이날 오후 6시 기준 신규 확진자는 수도권에서 14만 4천970명(55.0%), 비수도권에서 11만 8천553명(45.0%)이 나왔습니다.

경기(6만 9천934명) 확진자가 7만 명에 육박했고, 서울(6만 4천534명)에서도 처음으로 이 시간대 6만 명대 확진자가 나왔습니다.

부산(2만 50명)에서 2만 명이 넘는 확진자가 발생했으며, 경남(1만 6천506명), 경북(1만 1천336명), 대구(1만 1천186명), 인천(1만 502명)에서도 1만 명이 넘었습니다.

이 밖에 충남 8천10명, 대전 7천719명, 광주 7천128명, 강원 7천13명, 울산 6천635명, 전남 6천151명, 충북 6천33명, 전북 5천830명, 제주 2천763명, 세종 2천193명 등으로 집계됐습니다.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