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문 대통령 "한국 성평등 아직 부족…다음 정부서도 진전하길"

문 대통령 "한국 성평등 아직 부족…다음 정부서도 진전하길"

문준모 기자

작성 2022.03.08 11:33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문 대통령 "한국 성평등 아직 부족…다음 정부서도 진전하길"
문재인 대통령은 '114주년 세계 여성의날'을 맞아 "우리나라는 국가발전 정도에 비해 성평등 분야에서는 크게 뒤떨어져 있다"고 말했습니다.

문 대통령은 오늘(8일) 소셜미디어를 통해 "여성들에게 유리천장은 단단하다. 성평등을 가로막는 구조와 문화가 곳곳에 남아 있다"며 이렇게 밝혔습니다.

문 대통령은 "우리 정부에서 적지 않은 진전이 있었지만 아직도 많이 부족한 것이 사실"이라며 "다음 정부에서도 계속 진전해 나가길 기대한다"고 강조했습니다.

문 대통령은 "114년 전 인간다운 권리를 외친 여성 노동자들의 용기 있는 목소리가 오늘까지 이어지고 있다"며 "더 성평등한 사회가 될 때 여성도 남성도 지속가능한 내일을 맞이할 수 있다. 여성이 행복해야 남성도 행복할 수 있다"고 말했습니다.

이어 "우리 정부는 '경력단절여성법'을 전면 개정하고 '스토킹 처벌법'을 제정했으며 디지털 성범죄 처벌도 강화해 젠더 폭력의 대응체계도 튼튼히 구축했다"고 설명했습니다.

그러면서 "코로나 상황의 돌봄 공백이 여성 부담으로 가중되지 않고 일자리도 잘 지켜질 수 있도록 끝까지 최선을 다할 것"이라며 "일과 가정의 양립은 여성과 남성 모두의 목표"라고 거듭 강조했습니다.

문 대통령은 오늘 오전 국무회의에 들어가기 전에는 참석자들의 체온 측정을 담당하고 있는 김현지 간호장교에게 세계여성의 날을 맞아 장미꽃을 건넸습니다.

아울러 문 대통령은 청와대 전 여성 직원들에게도 아침 업무 시작과 함께 "세계 여성의 날을 축하하며 당신을 응원합니다"라는 메시지와 함께 장미꽃, 마카롱 등을 선물하기도 했습니다.

(사진=연합뉴스)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