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Pick] 달리는 택시에서 뛰어내린 여대생 사망…그날 무슨 일이

[Pick] 달리는 택시에서 뛰어내린 여대생 사망…그날 무슨 일이

김성화 에디터

작성 2022.03.08 14:26 수정 2022.03.08 21:19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Pick] 달리는 택시에서 뛰어내린 여대생 사망…그날 무슨 일이
경북 포항에서 20대 여대생이 달리는 택시에서 뛰어내려 뒤따라오던 차량에 치여 숨지는 사건이 발생해 경찰이 조사 중입니다.

오늘(8일) 경북 포항북부경찰서에 따르면 대학생 A 씨는 지난 4일 저녁 8시 45분쯤 포항시 홍해읍 KTX 포항역 근처에서 60대 택시기사가 운행하는 택시에 탑승했습니다.

탑승 전 A 씨와 함께 있던 A 씨의 남자친구는 택시기사에게 A 씨가 재학 중인 대학 기숙사로 태워달라고 요청했고 함께 동승하지는 않았습니다.

그러나 택시는 당초 A 씨의 남자친구가 말한 대학 기숙사가 아닌 다른 방향으로 달렸습니다.

이에 A 씨는 차에서 내려도 되느냐고 물은 뒤 달리는 택시에서 뛰어내려 뒤따라오던 SUV 차량에 치여 병원으로 옮겨졌으나 끝내 숨졌습니다.

택시기사는 경찰 조사에서 "행선지를 잘못 알아듣고 다른 대학 기숙사 방향으로 달렸다"고 진술했습니다.

그러면서 A 씨가 "차에서 내려도 되느냐"고 물은 뒤, 달리는 택시에서 뛰어내렸다고 말한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경찰은 당시 블랙박스에서 택시기사가 A 씨의 남자친구가 말한 대학이 아닌 다른 대학 기숙사로 잘못 알아듣고 대답하는 내용을 확인했다고 밝혔습니다.

이 가운데 숨진 A 씨의 친동생이라고 밝힌 한 누리꾼이 지난 7일 청와대 국민청원 게시판에 '스무 살 우리 누나가 왜 달리는 택시에서 뛰어내려야만 했는지, 밝고 건강한 우리 누나의 죽음을 바로잡고 싶습니다'라는 제목의 글을 올렸습니다.

지난 4일 경북 포항에서 달리는 택시에서 뛰어내린 여대생 A(20)씨가 뒤따라오던 차량에 치여 숨지는 사고가 발생해 경찰이 수사에 착수했다. 사진은 유족이라고 주장한 누리꾼이 공개한 사고 전 A 씨가 남자친구와 나눈 대화. (사진=청와대 국민청원 게시판)

그는 글에서 "누나는 낯선 곳을 향하는 상황에서 극도의 불안감을 남자친구에 카톡으로 전달했고, 본인의 상황을 알리기 위해 남자친구에 한 전화에서 '아저씨 세워주세요'라는 목소리까지 전달됐지만 택시기사는 반응이 없었다"고 주장했습니다.

그러면서 "누나는 빠르게 달리는 차량 안에서 극도의 공포감과 생명의 위협을 느껴 차에서 뛰어내리는 선택을 했다"고 강조했습니다.

해당 청원글은 8일 오후 2시 기준으로 현재는 찾아볼 수 없는 상태입니다.

이 사건과 관련해 경찰은 택시기사 진술 등을 바탕으로 의사소통 과정에 빚어진 오해로 A 씨가 달아나기 위해 달리는 차에서 뛰어내렸을 가능성도 있는 것으로 보고 경위를 조사 중입니다.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