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미 항모, 에게해 북부로 접근…"사태 악화 대비"

미 항모, 에게해 북부로 접근…"사태 악화 대비"

김용철 기자

작성 2022.03.06 14:06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미 항모, 에게해 북부로 접근…"사태 악화 대비"
미국 항공모함 해리 S.트루먼호가 러시아의 우크라이나 침공 상황 악화에 따른 비행 작전에 대비해 이번주 에게해 북부에 머물고 있다고 미국매체 CNN이 미국 당국자를 인용해 5일 보도했습니다.

이 당국자는 트루먼호의 정확한 위치를 공개하지 않으면서도, 에게해 최북단에서 항모를 기동하는 것은 흔치 않은 경우라고 말했습니다.

이 지역은 섬이 많고 상선 이동이 많아 항모가 기동하기에는 좁은 지역이기 때문입니다.

에게해는 그리스와 터키 사이에 있는 지중해 일부로, 터키 보스포루스 해협을 거쳐 우크라이나 남쪽 바다가 흑해로 연결됩니다.

이 당국자는 우크라이나 사태 악화시 미 해군이 흑해에 더 많은 전투기를 보내 정찰할 가능성이 있다고 설명했습니다.

특히 러시아 군함이 터키 해협으로 운항하려 하고 터키가 북대서양조약기구(NATO·나토)에 지원을 요청할 경우, 항모 함재기들이 흑해와 다르다넬스 해협 일대에서 정찰을 할 가능성이 있다는 것입니다.

터키는 지난달 28일 러시아의 침공을 수용할 수 없다며 사태 악화를 막기 위해 외국 군함에 대한 흑해 진입 통제권을 행사하겠다고 밝힌 상태입니다.

몽트뢰 협약에 따르면 터키는 전시에 다르다넬스 해협과 보스포루스 해협에서 외국 군함 통과를 금지할 수 있으며, 우크라이나는 러시아 군함의 흑해 접근을 막기 위해 터키에 이 협약을 실행할 것을 요청했습니다.

CNN에 따르면 트루먼호 외에도 미 순양함 샌 저신토함이 에게해 북부에 있으며, 또 다른 미 군함 5척과 노르웨이 수상전투함이 에게해 남부에 머물고 있습니다.

(사진=게티이미지코리아)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