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평창 영웅' 신의현, 베이징 첫 경기서는 12위

'평창 영웅' 신의현, 베이징 첫 경기서는 12위

정희돈 기자

작성 2022.03.05 14:18 수정 2022.03.05 14:19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평창 영웅 신의현, 베이징 첫 경기서는 12위
'평창동계패럴림픽의 영웅' 신의현이 2022 베이징동계패럴림픽 첫 경기에서는 12위에 올랐습니다.

신의현은 중국 장자커우 국립바이애슬론센터에서 열린 베이징 동계패럴림픽 바이애슬론 남자 스프린트 좌식 6㎞에서 20분46초09를 기록해 전체 출전 선수 20명 중 12위에 자리했습니다.

2018년 평창 대회 크로스컨트리스키 7.5㎞에서 한국 동계패럴림픽 사상 첫 금메달을, 같은 종목 15㎞에서 동메달을 목에 건 신의현은 베이징 대회 첫 레이스에서는 메달에 닿지 못했습니다.

바이애슬론은 크로스컨트리스키와 사격이 결합한 경기로, 스프린트의 경우 6㎞를 달리면서 2㎞마다 한 번씩 두 차례 사격합니다.

한 번 사격에 임할 때마다 5발을 쏘며 못 맞춘 표적 1발당 벌칙 주로 100m를 더 달려야 합니다.

바이애슬론은 신의현의 주 종목은 아닙니다.

크로스컨트리스키에서 세계적 강자로 손꼽혀왔지만, 사격과 주행 능력을 모두 갖춰야 하는 바이애슬론에선 사격 실수로 번번이 메달을 놓쳤습니다.

바이애슬론에선 평창동계패럴림픽 세 종목 모두 5위에 만족해야 했고, 2019년 3월 일본 삿포로 월드컵 대회 스프린트 은메달, 중거리 동메달 이후 국제대회에서 입상하지 못했습니다.

베이징 패럴림픽을 앞두고 바이애슬론 메달에 대해 간절함을 내비친 신의현은 '노르딕 강국' 러시아의 에이스들이 우크라이나 침공으로 출전 금지된 상황에서 내심 메달을 노렸지만, 뜻을 이루지 못했습니다.

장자커우에 강풍이 몰아친 가운데 약점으로 꼽히는 사격에서 아쉬움을 삼켰습니다.

첫 사격에서 5발 중 2발을 놓쳤는데 첫 사격 전까지 순위는 6위였지만, 벌칙 주로 200m를 달리느라 순위가 13위까지 밀렸습니다.

두 번째 사격에서도 5발 중 1발이 빗나갔습니다.

두 번째 사격 후 12위에 자리한 신의현은 이후 2㎞에서 전력을 다해 질주했으나 더는 순위를 끌어올리지는 못했습니다.

첫 레이스에서 아쉬움을 남긴 신의현은 크로스컨트리와 바이애슬론 남은 5개 종목에서 메달에 재도전합니다.

특히 내일(6일) 신의현은 강세를 보이는 크로스컨트리스키 18㎞에 출전합니다.

신의현이 쾌조의 컨디션을 자랑한다면, 금메달까지 노릴 수 있다는 평가입니다.

크로스컨트리스키 18㎞는 우리시간으로 내일 같은 장소에서 열립니다.

이번에 동계패럴림픽에 처음 출전한 원유민은 25분11초00을 기록해 20위에 이름을 올렸습니다.

홈에서 경기를 치른 중국이 금, 동메달을 가져갔습니다.

류쯔쉬가 18분51초05로 1위, 류멍타오가 19분33초03으로 3위를 차지했습니다.

러시아 침공으로 인해 힘겨운 상황에도 이번 대회에 나선 우크라이나의 타라스 라드가 19분09초로 2위를 차지, 고국에 귀중한 은메달을 안겼습니다.

우크라이나의 이번 대회 첫 메달입니다.

(사진=연합뉴스)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