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Pick] 물 내리자 '쾅!'…고장 난 변기 속 '10년 묵은 아이폰' 있었다

[Pick] 물 내리자 '쾅!'…고장 난 변기 속 '10년 묵은 아이폰' 있었다

지나윤 에디터

작성 2022.03.06 09:16 수정 2022.03.07 06:42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Pick] 물 내리자 쾅!…고장 난 변기 속 10년 묵은 아이폰 있었다
한 미국 여성이 10년 전 잃어버린 휴대전화를 엉뚱한 장소에서 찾았습니다.

현지 시간으로 지난달 26일 뉴욕포스트 등 외신들은 10년 만에 휴대전화를 되찾은 베키 베크만 씨의 사연을 전했습니다.

미국 메릴랜드에 사는 베키 씨는 10년 전 친구들을 집으로 초대해 핼러윈 파티를 즐겼습니다. 파티가 끝난 후 베키 씨는 휴대전화가 자기 손에 없는 걸 깨달았고, 집안을 샅샅이 뒤졌지만 찾을 수 없었습니다.

그날 베키 씨는 집 밖으로 나가지도 않았고, 술도 마시지 않았는데 집안 어디에도 휴대전화는 없었습니다. 이해할 수 없는 일이 일어났다고 생각하며 단념한 베키 씨는 금방 새 휴대전화를 구입하고 분실한 아이폰은 잊고 지냈습니다.

(주말용)[Pick] 물 내리자 '쾅!'…고장 난 변기 속 '10년 묵은 아이폰' 있었다

그런데 얼마 전부터 베키 씨 집 화장실 변기가 자주 막혔고, 물을 내릴 때마다 '쾅!' 하는 굉음이 들렸습니다. 이에 베키 씨는 화장실이 낡았거나 집 공사가 형편없어 그런 거라고 생각했지만, 베키 씨의 남편은 직접 변기를 살펴보겠다며 변기를 뚫기 시작했습니다.

그리고 변기를 뚫던 남편 손에 묵직한 물건이 잡혔는데, 바로 10년 전 베키 씨가 잃어버린 아이폰이었습니다. 비록 물이 들어간 탓에 작동은 되지 않았지만, 베키 씨는 놀랄 수밖에 없었습니다. 10년의 세월을 변기에서 보냈음에도 후면 부분이 들뜬 것을 제외하고 여전히 외형이 보존돼 있던 겁니다. 

(주말용)[Pick] 물 내리자 '쾅!'…고장 난 변기 속 '10년 묵은 아이폰' 있었다

베키 씨는 해당 사연을 자신의 페이스북을 통해 알렸고, 7백여 개의 누리꾼 댓글이 달리며 화제를 모았습니다. 누리꾼들은 "어떻게 그동안 큰 문제없이 변기를 사용한 거냐"면서 "변기 속에 있었는데 내 휴대전화보다 액정이 멀쩡하다"고 놀라워했습니다.

10년 만에 어이없게 휴대전화를 되찾은 베키 씨 역시 "어쩌다 변기에 아이폰이 들어갔는지 기억할 수 없다. 정말 믿을 수 없는 일"이라며 황당한 심정을 전했습니다.

'뉴스 픽' 입니다.

(사진='Becki Beckmann' 페이스북)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