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하루 만에 '입장 번복'…러시아 · 벨라루스 퇴출

하루 만에 '입장 번복'…러시아 · 벨라루스 퇴출

배정훈 기자

작성 2022.03.03 21:15 수정 2022.03.03 21:43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앵커>

내일(4일) 개막하는 베이징 패럴림픽에서 러시아와 벨라루스가 결국 퇴출됐습니다. 출전을 허용하려던 국제 패럴림픽 위원회가 거센 비판을 받고 하루 만에 입장을 바꿨습니다.

배정훈 기자입니다.


<기자>

국제패럴림픽 위원회, IPC는 어젯밤 긴급 이사회에서 중립국 자격이라는 애매한 조건을 달아 러시아와 벨라루스의 패럴림픽 출전을 허용했습니다.

그러자 한 우크라이나 기자가 전쟁에 참여했다 사망한 바이애슬론 선수의 사진을 들고 강하게 반발합니다.

[리니/키이우 포스트 기자 : 우크라이나의 바이애슬론 선수였던 예브힌은 어제 하르키우 폭탄 때문에 숨졌습니다. 그가 출전할 수 없게 된 대회에 침략의 주체인 러시아·벨라루스 선수들의 출전이 허용되는 것에 대해 뭐라고 생각하십니까?]

이후 영국, 독일 등 다른 참가국들이 거세게 반발하며 대회 보이콧 움직임을 보였고, 결국 IPC는 하루 만에 입장을 바꿨습니다.

[파슨스/국제패럴림픽위원회 위원장 : 우리는 러시아와 벨라루스 선수단의 패럴림픽 참가를 거부하기로 결정했습니다.]

일찌감치 베이징에 도착해 대회를 준비하던 러시아와 벨라루스 선수들은 짐을 싸게 됐고 하늘길이 막혀 출전이 불투명했던 우크라이나 선수 20여 명은 베이징에 무사히 도착해 내일 개막식에 참가할 전망입니다.

(영상편집 : 김종태)

많이 본 뉴스